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피셜] 수원FC 새 단장에 최순호, '정치 외풍'에 떠나는 김호곤 후임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10:26
  • 글자크기조절
최순호 수원FC 신임 단장. /사진=수원FC
최순호 수원FC 신임 단장. /사진=수원FC
프로축구 수원FC의 신임 단장으로 최순호(60)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선임됐다. 이른바 '정치 외풍'에 밀려난 김호곤(71) 단장의 후임이다.

수원FC 구단은 30일 "내년 2월 임기가 만료되는 김호곤 단장의 후임 단장으로 최순호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수원FC는 단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11일~21일 단장을 공개 모집했다. 총 8명이 응시했고, (재)수원FC 이사회는 평가를 거쳐 29일 최순호 전 부회장을 후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구단에 따르면 최순호 차기 단장은 현역 시절 국제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아시아의 호랑이'라고 불렸다. 1980년대 대한민국 축구 대표 공격수였고, 한국 축구 역사에서 뛰어난 재능을 가진 선수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청주상업고등학교·광운대학교를 졸업하고, 1980년부터 199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A매치에서 30골을 기록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주전 공격수로 뛰었고, 1986년 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를 상대로 골을 터뜨려 전 세계에 강력한 인상을 남겼다.

1992년 현역 은퇴 후 포항스틸러스, 현대미포조선, 강원FC 감독을 역임했다. 포항스틸러스 감독 시절인 2003년에는 K리그 최초로 클럽 유스시스템을 도입하며 한국형 유스 시스템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 위원, FC서울 미래기획단 단장,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포항스틸러스 기술이사를 역임하는 등 선수·지도자·행정가 이력을 고루 갖춘 한국 축구계를 대표하는 인물이라는 게 구단의 설명이다.

수원FC 이사회는 ▲스폰서 유치 강화 ▲상품화 전략 추진 ▲사회공헌 확대 ▲유소년 육성 ▲시민 친화적 구단 운영 등 수원FC가 한층 더 도약하는 동력을 만드는 데 최고의 적임자라고 평가해 최순호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차기 단장으로 낙점했다.

한편 수원FC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단장을 맡아 수원FC 성공을 이끌었던 김호곤 단장과 재계약 대신 새 단장 선임을 추진해왔다. 지난 7월 새로 당선된 이재준 수원시장의 뜻이었다.

앞서 구단 서포터스가 성명서 등을 통해 김호곤 단장과의 재계약을 구단에 촉구했지만, 구단주인 이 시장은 이른바 '정치 외풍' 논란 속에서도 김호곤 단장과 동행을 이어가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후 단장 공개 모집에 지원한 최순호 단장이 새롭게 수원FC를 이끌게 됐다. 공식 취임식은 내년 2월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