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츄가 갑질? 스태프에 파이팅 외쳐줬는데…" 광고주까지 옹호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4
  • 2022.11.30 16:04
  • 글자크기조절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네 번째 미니앨범 '&'(앤드) 발매 쇼케이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2021.06.2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네 번째 미니앨범 '&'(앤드) 발매 쇼케이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2021.06.2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달의 소녀(이달소) 츄가 갑질 의혹으로 그룹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츄가 모델인 제품의 임직원들이 츄의 인성을 극찬하며 옹호에 나섰다.

30일 마스크업체 인스픽은 자사 공식 인스타그램에 "당사의 브랜드 모델로 활동했었던 츄(본명 김지우)의 이슈로 인해 현 상황에 관련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입장문을 게재했다.

/사진=인스픽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스픽 인스타그램 캡처

업체 측은 "인스픽은 츄 촬영과 홍보와 관련해 현재까지도 소통하며 운영 중에 있다"며 "(츄는) 촬영 현장에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오랜 시간 지속되는 힘든 과정 속에서도 오히려 스태프들에게 파이팅을 외쳐주던 밝고 친절한 모습에 모두의 사기가 올라가는 기분 좋은 기억도 남겨줬다"고 옹호했다.

이어 "더불어 갑작스럽게 친필 사인 포토카드를 부탁드렸음에도 흔쾌히 직접 적어 전달해줘 모두가 감동했던 소소한 일화까지 저희는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스픽은 논란 중인 의혹이 하루빨리 밝혀지길 바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응원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 츄가 20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서머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플립 댓'을 비롯해 '더 저니'(The Journey), '니드 유'(Need U), '포즈'(POSE), '팔레 블루 닷'(Pale Blue Dot), '플레이백'(Playback)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2022.06.2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 츄가 20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서머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플립 댓'을 비롯해 '더 저니'(The Journey), '니드 유'(Need U), '포즈'(POSE), '팔레 블루 닷'(Pale Blue Dot), '플레이백'(Playback)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2022.06.2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최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츄가 스태프들에게 폭언 등 갑질을 했다며 "츄를 이달의 소녀 멤버에게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팬덤 내에서는 그간 츄가 보여줬던 행동 등을 거론하며 이를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츄와 함께 웹 예능 '지켜츄'를 진행했던 작가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며 "지우(츄)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애다. (소속사가)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고 츄를 두둔했다.

같은 그룹 멤버인 현진은 팬들과 소통하는 플랫폼을 통해 "정말 화나"라며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야.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밝혔다.

츄 역시 "많은 분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린다"며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다만 소속사 측은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