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나우두 선배! 축구력 좀 가져갈게요... '레알 후배' 재치에 대폭소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30 21:43
  • 글자크기조절
호드리구의 재치에 웃음이 터진 호나우두(왼쪽). /사진=스포츠 브리프 캡처
호드리구의 재치에 웃음이 터진 호나우두(왼쪽). /사진=스포츠 브리프 캡처
브라질 대표팀·레알 마드리드 후배 호드리구(21)의 재치에 '레전드' 호나우두(46)가 웃음을 빵 터뜨렸다.

스포츠 브리프는 30일(한국시간) "호드리구가 호나우두의 다리를 손으로 문지르며 골을 넣는 마법을 가져가려고 했다"며 재미있는 일화를 소개했다.

사연은 이랬다. 우승후보는 브라질은 29일 2022 카타르 월드컵 G조 2차전 스위스를 상대로 1-0으로 이겼다. 2승을 거둔 브라질은 대회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가 끝난 뒤 호드리구는 대선배이자 진행자로 나선 호나우두와 인터뷰를 가졌는데, 호드리구는 자신의 첫 월드컵 출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호드리구는 인터뷰가 끝난 뒤 돌발 행동을 보였다. 호드리구는 갑자기 손으로 호나우두의 양 쪽 다리를 문질렀다. 이어 호나우두를 만진 손으로 자신의 허벅지와 종아리 등을 문지르며 호나우두의 축구력을 가져가려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당황해하던 호나우두는 후배의 귀여운 행동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호나우두는 브라질 역대 최고 레전드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97년과 2002년 한 해 동안 세계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월드컵 우승(1994년, 2002년)도 두 차례 경험했다. 호드리구가 호나우두의 축구력을 가져가려는 이유다.

브라질 공격수 호드리구는 첫 월드컵에도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2차전 스위스전에서는 후반 28분 카세미루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소속팀 레알에서도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올 시즌 리그 12경기에 출전해 4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호나우두. /사진=AFPBBNews=뉴스1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호나우두.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