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엽 '600호 홈런볼', 1억 5천만원 낙찰…경매사상 최고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052
  • 2022.12.01 21:49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신임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신임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의 통산 600호 홈런공이 경매에서 1억 5000만원에 팔렸다.

OSEN에 따르면 이승엽 감독의 600호 홈런공은 최근 경매회사 코베이옥션에 출품됐다.

시작가 1억 5000만원에 나온 이 홈런공은 익명의 단독 응찰자에게 그대로 낙찰됐다. 스포츠물품 낙찰가로는 국내 최고가로 알려졌다.

이 감독의 600호 홈런은 2016년 9월 14일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16차전에서 나왔다. 당시 5번 지명타자로 출장한 이 감독은 2회 말 한화 이재우의 시속 115km 포크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KBO리그에서만 441호, 한일 통산 600호 홈런이었다.

600호 홈런을 달성한 선수는 국내에서 이승엽이 유일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8명, 일본에는 2명뿐이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와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인터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승엽 두산베어스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최강몬스터즈와 두산베어스와의 이벤트 경기에 앞서 인터뷰하고 있다. 2022.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홈런공은 외야석에 앉아있던 양기동씨가 낚아챘다. 그는 미국에서 공부하는 아들의 학비를 위해 이 공을 경매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홈런공에 대한 경매가 활발하게 이뤄진다. 역대 최고가는 1998년 마크 맥과이어의 시즌 70호 홈런공이다. 시즌 70호 홈런은 당시 한 시즌 최고 기록이었다.

맥과이어의 홈런볼은 경매에서 300만 5000달러(당시 기준 약 35억원)에 낙찰됐고 이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2018년에는 베이브 루스, 사이 영, 타이 콥 등 메이저리그 전설 16명이 사인한 야구공이 경매를 통해 62만 3369달러(약 7억 500만 원)에 팔리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