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땐 모두 日 비웃었는데... "8강 간다"는 자신감, 허언 아니었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09:02
  • 글자크기조절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그땐 모두가 일본을 비웃었다. 하지만 일본축구가 모두의 예상을 뒤집고 8강에 도전한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일본은 2승1패(승점 6)를 기록하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차전부터 독일(2-1)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코스타리카(0-1)에 일격을 당했지만 다시 한 번 우승후보 스페인을 잡아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E조에서는 일본과 스페인(승점 4)이 각각 조1,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또 다른 우승후보 독일은 3위(승점 4)로 탈락했다. 스페인과 독일의 승점이 같지만, 득실차에서 스페인이 앞섰다. 코스타리카는 4위(승점 3)였다.

월드컵 조추첨 당시만 해도 일본의 미래는 어두워보였다. 스페인, 독일 우승후보 두 팀과 함께 같은 E조에 포함됐으니 그럴 만했다. 여기에 북중미 강호 코스타리카까지 합류해 일본이 3전 전패를 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자신만만했다. 죽음의 조에 들어간 이후에도 "월드컵 목표는 8강"이라고 당당히 밝혔다. 당시만 해도 많은 이들이 허황된 꿈이라며 비난을 날렸다.

그러나 허언이 아니었다. 일본은 스페인, 독일을 잡아내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목표의 절반을 이뤄낸 셈이다. 16강 상대 크로아티아마저 꺾는다면 목표를 이루게 된다. 이날 중국 시나스포츠는 "8개월 전 하지메 감독이 8강에 간다고 했을 때만 해도 모두가 우스갯소리로 여겼다. 하지만 이는 잘난척하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자신감이었다"고 놀라워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하지메 감독은 16강 진출에 성공한 뒤 "목표는 8강"이라며 "일본축구가 세계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는 새로운 시선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16강 진출에 기뻐하는 일본 축구대표팀. /사진=AFPBBNews=뉴스1
16강 진출에 기뻐하는 일본 축구대표팀.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