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91분 역전골' 환호할 때 벤투는 "유민! 유민!"…관중석서 고함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0,608
  • 2022.12.03 14:57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2022]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우리 대표팀은 역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이라는 대업을 이뤄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골로 승점 3점을 따냈다.

하이라이트는 역시 황희찬의 득점이다. 당시 포르투갈의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한국은 역습에 나섰고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포르투갈의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공을 몰고 갔다.

이어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황희찬을 본 손흥민은 포르투갈 수비수의 다리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연결했다. 황희찬은 이를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해 포르투갈의 골망을 출렁였다. 정규시간이 끝난 후반 46분에 나온 극장골에 한국 선수들과 관중들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에 둘러싸여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에 둘러싸여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선수들도 그라운드로 뛰쳐나와 황희찬에게 달려갔고, 골을 넣은 황희찬 역시 흥분한 나머지 상의를 탈의해 심판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았다.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린 골에 모두가 뜨겁게 달아올랐지만, 관중석에서 이를 지켜보던 벤투 감독은 환호는커녕 진지한 표정으로 옆에 앉은 스태프와 대화를 나눴다. 벤투 감독은 앞서 가나와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아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퇴장을 당했기 때문에 경기에 직접적으로 관여할 수 없었던 벤투 감독은 대신 관중석 끝으로 가 고함을 질렀다. 그는 "유민! 유민!"이라고 외치며 수비수 조유민(대전)을 투입하라는 신호를 보냈다.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했으나 아직 경기가 5분 이상 남았으니 수비를 강화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이에 벤투 감독 주변의 한국 관중들이 함께 "유민! 유민!"이라고 소리쳤다. 낌새를 눈치챈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공격수 조규성(전북)을 빼고 조유민을 투입했다.

결국 한국은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1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경기가 끝나고 나서야 벤투 감독은 웃으며 관중석에서 내려와 경기장 터널에서 선수들과 코치진이 복귀하기를 기다렸다. 터널 안에서 자신을 대신해 벤치를 지킨 코스타 수석코치와 만난 벤투 감독은 그와 긴 시간 포옹하며 그제야 16강 진출의 기쁨을 온전히 누렸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후반,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추가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후반,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추가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16강 토너먼트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지난 6월 브라질에 1대 5로 패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성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