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굿바이 하락장, 내년엔 韓주식 30% 오른다" 외국계證 낙관론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246
  • 2022.12.08 05:16
  • 글자크기조절
"굿바이 하락장, 내년엔 韓주식 30% 오른다" 외국계證 낙관론
힘겨운 약세장을 뒤로 하고 외국계 투자은행(IB)들이 2023년 한국증시에 대해 긍정적 전망을 제시하고 나섰다. 올해 외국인 매도를 유발한 금리 상승·달러 강세가 진정되면서 코스피 지수가 20~30%가량 오르는 강세장이 전개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지난 5일 코스피 12개월 전망치를 2600에서 2750으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우호적인 상황이 전개될 경우 코스피 지수가 30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추가했다. 이는 7일 코스피 종가(2382.81) 대비 약 15~25% 상승여력이 있다는 뜻이다.

최근 한국 기업실적은 바닥을 치는 흐름을 나타냈고, 원화 가치가 안정돼 긍정적인 상황으로 진단했다. 한국은행의 금리인상도 최종금리(3.5%)에 근접하고 있다며 코스피는 이제 하락보다는 상승이 우세하다고 분석했다. 한국은행은 내년 1월 25bp 금리인상으로 긴축을 종료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높아진 금리가 경제성장에 걸림돌이 될 수 있으나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이 수출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본격적인 성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가능하다고 봤다. 한국경제의 핵심 위험으로 국내 기업신용시장의 유동성 위험을 지목했다. 정부와 한은, 시중은행이 지원사격에 나선 가운데 지원책의 효율적인 집행과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위험 완화가 필요하다는 진단이다.

모건스탠리는 코스피 하단으로 2100, 최상단으로 3000을 제시했다. 12개월 목표치는 2750으로 상향조정했다. IT와 소재 은행업종에 비중확대를 추천했다. 정부 정책과 관련해 에너지, 방산, 해외건설업종의 성장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자본시장 선진화(주주환원정책 개선) 관련해 은행, 지주사, 우선주 업종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신웅수 기자 =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35포인트(0.43%) 내린 2,382.81로, 코스닥 지수는 1.30포인트(0.18%) 하락한 718.14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환율은 2.9원 오른 1321.70원으로 올랐다. 2022.12.7/뉴스1
신웅수 기자 =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35포인트(0.43%) 내린 2,382.81로, 코스닥 지수는 1.30포인트(0.18%) 하락한 718.14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환율은 2.9원 오른 1321.70원으로 올랐다. 2022.12.7/뉴스1
지난 달 골드만삭스도 2023년 한국증시를 '1순위 반등 후보'로 꼽으며 달러 기준 약 30% 상승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 증시의 외국인 지분율이 1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며 한국주식의 저평가로 인해 외국인 매수가 유입될 것"이라 전망했다. 특히 원화가치 급락, 중국 수요 회복, 반도체 업황 반전이 기대된다며 한국증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로 상향했다.

이어 "2023년 한국증시의 EPS(주당순이익) 성장률은 -11%로 예상되나 2024년에는 +28%로 반등할 것"이라며 "반도체 업황이 돌아서는 것도 한국에 호재"라 밝혔다.

SK하이닉스의 공격적인 설비투자 축소로 2023년 반도체 산업 전체 설비투자가 감소하고, 이는 다시 공급부족을 초래하겠다고 전망했다. 역사적으로 메모리 투자 축소가 의미있게 진행됐을 때 반도체 주식은 긍정적인 수익률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UBS도 2023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주식이 유망하다고 추천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가 2023년 1분기 중 5.25%로 정점을 찍고 이후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채권 수익률이 감소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UBS는 "2022년 금리 상승이 주식시장에 역풍으로 작용한 것처럼 내년도 금리 하락은 주식시장에 훈풍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약 달러가 전개되는 가운데 외국인 지분율이 10년만에 최저 수준인 한국 증시에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국주식 가운데 NAVER (221,000원 ▼2,500 -1.12%)LG에너지솔루션 (528,000원 ▼7,000 -1.31%)을 최선호주로 추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