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잠적하라더니" 한경일, 소속사 작전 탓 '방송 퇴출'…무슨 사연?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22:02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가수 한경일이 18년 전 방송에서 퇴출 당한 이유를 밝혔다.

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한경일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2000년대 '내 삶의 반' '한 사람을 사랑했네'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한경일은 돌연 잠적했고, 18년 만에 소식을 알렸다.

한경일은 경기도의 한 라이브 카페 무대에 올라 "제 노래인 '내 삶의 반'으로 인사 드리겠다"라며 노래를 열창했다. 전성기 못지 않은 가창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후 한경일은 6년 전 생애 처음으로 마련한 집이라며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 아파트를 공개했다.

한경일은 "엄마가 제가 활동하던 시절에 신문에 나오던 기사를 오려서 스크랩을 하신 것"이라며 두툼한 스크랩북을 공개했다.

한경일은 "그 당시 편성표에서 저 나오는 프로그램을 하나하나 이렇게 체크해놓으신 거다. 2003년 6월 22일 딱 하루에 공중파 3사에 하나씩 프로그램에 다 나왔다"며 전성기를 떠올렸다. 그는 팬들에게 받은 팬레터도 가득 꺼내보였다.

이어 그는 "2004년 이후로는 스크랩이 없다. 제가 활동을 하지 않고, TV, 신문에도 나오지 않고, 잡지에도 실리지 않게 된 것"이라며 18년 전 돌연 자취를 감춘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한경일은 "그 때 3집 때 열심히 활동 잘하고 있었는데 회사 사장님이 어느날 갑자기 용돈을 주시더니 '너 한 일주일 정도 어디 가서 숨어있어라'라고 하셨다. 왜 그런지 들어봤더니 조금 더 주목받기 위해서 '소속사하고의 트러블 때문에 제가 잠적했다'고 작전을 짰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나 더 많은 인기를 끌기 위해 시작한 소속사의 노이즈 마케팅은 무책임하다는 오해로 이어졌고, 대중과 방송가의 반응은 싸늘했다. 한경일은 해명의 기회도 없이 방송에서 사라지게 됐다고.

한경일은 "나중에 다 알고 보니까 방송 관계자분들은 가수 한경일이라는 사람이 무책임하다고 낙인을 찍으셨다. 이 뒤로는 방송도 못하고 외부에서 행사도 들어오지 않았다. 그때 2004년을 마지막으로 전성기가 끝났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