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초단타매매 118억 과징금 맞은 美시타델증권 "동의 못 해" 항소예고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7 10:49
  • 글자크기조절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고빈도 알고리즘 매매 과정에서 시장교란 행위를 한 혐의로 금융당국으로부터 118억원대 과징금을 부과받은 미국 시타델증권이 항소를 예고했다.

시타델증권은 27일 "시타델증권은 거래 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의 모든 관련 법률, 규제 및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타델증권은 "당사의 거래가 한국 법과 국제 규범을 모두 준수했다고 확신한다"며 "5년여 전 진행한 거래 활동과 관련된 증권선물위원회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항소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시타델의 시장질서 교란행위 혐의를 인정해 과징금 118억80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고빈도 알고리즘 매매를 통한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한 첫 과징금 부과 사례다.

시타델은 서울에 있는 메릴린치증권 서울지점을 통해 2017년 10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총 264개 종목, 총 6796개 매매구간에 대해 시장질서 교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