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000억, 화끈하게 태운다" 현대차의 결단...뒤따를 韓 주식은?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893
  • 2023.01.30 15:57
  • 글자크기조절
"3000억, 화끈하게 태운다" 현대차의 결단...뒤따를 韓 주식은?
#지난 26일 현대차는 역대급 실적에 '깜짝 자사주 소각'을 발표했다. 3145억원에 달하는 총 발행주식 1%를 소각한다고 밝힌 것. 이어 기아도 향후 5년간 2조5000억원 규모 중장기 자사주 매입을 단행하겠다며 이 가운데 50%를 소각한다고 발표했다.

새해 들어 자사주 소각을 결의하며 적극적 주주환원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그간 배당만으로 주주 달래기에 급급했던 한국 기업이 '주주환원의 꽃' 자사주 소각에 뛰어들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에만 현대차 (177,100원 ▲1,000 +0.57%)기아 (76,900원 ▲900 +1.18%), 한국콜마홀딩스 (15,000원 ▲380 +2.60%)(537억원 규모)가 자사주 소각을 결정 또는 완료했다. 그밖에 카카오뱅크도 연초 자사주를 소각할 예정이다. 주주환원정책 강화 여력이 큰 하나금융지주, KB금융, 신한지주 등도 자사주 소각 기대감이 높다.

자사주 소각은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보다 더 강력한 주주환원 정책으로 꼽힌다. 자사주 소각은 시장에 유통되고 있는 발행 주식수를 줄여 주당순이익(EPS)를 높이기 때문이다. EPS가 높아진만큼 주가가 오르게 된다.

김민국 VIP자산운용 대표는 "국내 상장사들은 자사주를 소액주주의 이해관계가 반하게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자사주를 대량 보유한 채 소각하지 않는 것은 소액주주의 이해관계와 상충한다"고 설명했다.

그간 한국 기업들에 자사주는 지배주주의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 주로 활용됐다. 자사주는 의결권이 제한돼, 자사주를 매입할 경우 의결권을 보유한 주식수를 줄여 지배주주 보유 지분의 의결권을 상대적으로 강화시키는 효과를 냈다. 또 매입한 자사주를 소각하지 않고 가지고 있다 지배주주에 우호적인 세력에 매도해 지배력을 강화하는데도 쓰였다.

김 대표는 "자사주가 많은 기업은 주가가 상승할 때 자사주를 내다 팔기도 한다"며 "대규모 자사주는 주가에 그 자체로 악재가 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총 주주환원율 측면에서 세금 부담이 큰 배당보다 자사주 소각이 더 효과적인 주주환원"이라며 "시장에 유통되는 발행주식수를 줄여 주당순이익(EPS)을 높이고, 결과적으로 자기자본이익률(ROE)까지 올라가므로 자사주 소각은 최고의 주주환원정책"이라고 평했다.
이미지=임종철 디자인 기자
이미지=임종철 디자인 기자
정부의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의무화 방안 추진도 기업들의 자발적 자사주 소각에 촉매로 작용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초 일반투자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자기주식 제도에 대한 개선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정책 과제의 일환으로,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의무화 등이 포함될 거란 기대감이 높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 지배구조에서는 자사주 매입이 지배주주의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다"며 "반대로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자사주 매입 후 소각을 배당보다 주가 부양 효과가 큰 주주환원정책으로 보고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사주 매입이 소각으로 이어질 때 지배주주의 자사주 남용 가능성을 줄일 수 있고, 지배구조 개선 효과도 본격화될 것"이라며 "향후 자사주 소각 여부가 주주환원정책의 결정적 변수가 될 것이며, 주가 저평가를 해소할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되겠다"고 분석했다.

한편 KT&G는 지난 27일 미래성장전략을 발표하며 약 3000억원의 자사주를 매입하겠다고 했지만, 소각 결정은 배제했다. KT&G에 주주제안을 했던 안다자산운용은 "KT&G는 자사주 소각이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며 "소각이 동반되지 않은 자사주 매입은 ROE(자기자본이익률)에 변화가 없어, 주주가치 제고에 큰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