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만여 전기업체 구심점 전기공사협회 '오송 시대' 개막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4:22
  • 글자크기조절
한국전기공사협회 오송 신사옥 전경/사진= 전기공사협회
한국전기공사협회 오송 신사옥 전경/사진= 전기공사협회
한국전기공사협회(KECA)가 60여년 서울 생활을 마감하고 충청북도 오송 신사옥 준공식과 함께 '오송 시대'를 맞았다.

2만개가 넘는 전기공사업체의 법정단체인 전기공사협회는 30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협회 신사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올해 설립 63주년을 맞는 협회는 지난 1964년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서 강서구 등촌동으로 사옥을 이전, 서울에서만 60년 이상 활동했다. 하지만 급변하는 산업 환경과 업계의 리더로서 전기 공사의 미래를 이끌기 위해선 넓은 터전이 필요하다고 판단, 지난 2018년부터 오송에 신사옥 건립을 추진했다.

오송은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행정 수도 세종시와 가까워 업계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최적지로 평가된다. 협회는 2023년 사업 비전으로 'NEW-KECA의 도약! 전국 중심 오송, 회원 중심 협회'를 설정하고 준공식을 통해 백년대계를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오송바이오폴리스 지구 일대에 축구장 6개 크기인 4만3897㎡(약 1만3300평)의 대지에 세워진 신사옥은 △본관동 △교육동 △생활관으로 이뤄졌다. 지하 1층~지상 7층의 본관동(연면적 7732㎡)은 업무 시설, 회의실 등이 들어섰다. 미래 전문 시공 인력들이 꿈을 키워갈 교육동(지하 1층~지상 6층)은 신사옥의 핵심으로 눈에 띄게 커졌다. 4만1465㎡(약 1만2543평)의 규모로 1200㎡ 등촌동 실습공간과 비교해 무려 34.56배나 넓어졌다.

2만여 전기업체 구심점 전기공사협회 '오송 시대' 개막
넓어진 크기만큼 교육할 수 있는 전주의 수도 크게 늘었다. 등촌동 실습공간에는 48본의 배전 전주가 설치됐었지만 신사옥의 실습 공간엔 송전까지 포함해 총 203본의 전주가 설치됐다. 변전 실습장까지 포함하면 실내외 실습공간은 9곳이나 된다. 지상 5층짜리 교육동 내 강의실과 실습실은 25개로 이전 7개보다 많아졌다.

또 지난해 7월 전국 최초 전기분야 안전체험관인 '스마트 전기안전 AI센터'를 개관해 전기의 위험성을 대국민에 홍보하고 전기공사기술자 체험을 통해 안전의식 강조로 현장 재해율 감소 및 정부 국정 목표인 산재 사망사고 줄이기에 동참하고 있다.

이 센터는 실제 전기 공사 작업환경과 똑같은 체험이 가능하며 접촉 불량에 의한 화재 발생 체험, 수변전 설비 등 총 29종의 체험 콘텐츠가 준비됐다. 체험관은 특성화고 학생부터 일반인 및 전기 관련 종사자 등 다양하게 체험을 할 수 있다.

류재선 전기공사협회 회장은 "지난 63년의 긴 여정을 거쳐 오송 신사옥 준공으로 협회의 백년대계를 열고, 업계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역사적 전환점에 섰다"며 "오송에서 펼쳐갈 협회와 전기공사업계의 힘찬 약진을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억불 베팅했는데 종목마다 하락… 마이너스의 손 언제까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