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브, 2월부터 쇼츠 수익화…"유튜브 시청의 80%가 쇼츠"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1 11:51
  • 글자크기조절
유튜브, 2월부터 쇼츠 수익화…"유튜브 시청의 80%가 쇼츠"
유튜브 시청자 뷰의 80% 이상이 쇼츠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크리에이터 전문 스타트업 콜랩아시아는 1500여개 보유 채널을 대상으로 이같은 분석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콜랩아시아에 따르면 유튜브 시청의 84%가 모바일에서 일어났다. 유튜브 채널 유입 10명 중 7명은 모바일에 적합한 세로형 콘텐츠인 쇼츠로 처음 채널에 접근했다. 그 다음은 탐색기능, 채널 페이지를 통한 유입으로 집계됐다. 또, 시청자 뷰의 88.2%가 쇼츠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측정됐다. 그 다음은 비디오, 라이브스트림 순이었다.

흥미로운 점은 채널별 영상 소비시간이다. 유튜브 쇼츠가 활성화된 후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은 약 2분에서 1분으로 절반 가량 줄어든 반면, 전체 채널별 시청시간은 약 2.3배로 증가했다. 한 시청자가 약 10분 길이의 유튜브 영상 1편을 보는 것보다 60초 분량의 쇼츠를 10번 이상 보는 빈도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유튜브는 과거 신규 구독자 1000명 이상 보유, 시청시간 4000시간 이상만 수익화 대상으로 승인했으나, 이날부터 '90일간 쇼츠 조회수 1000만회 이상'도 수익화 대상으로 포함했다.

크리에이터 입장에서도 쇼츠는 매력적인 주요 수익창출 수단이 될 전망이다. 쇼츠의 경우 콘텐츠 제작에 대한 부담이 적고, 기존 미디어 소비 시간 대비 많은 수의 영상을 소비하기 때문이다.

콜랩아시아는 "한 번 제작한 숏폼 콘텐츠는 인스타그램의 릴스, 틱톡 등에도 확장하여 활용할 수 있어 '원콘텐츠 멀티유즈'(One Content Multi Use)가 가능하기 때문에 크리에이터 시장에도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콜랩아시아 최유진 대표는 "이번 유튜브 쇼츠의 수익화로 더 많은 새로운 크리에이터의 출현, 기존 크리에이터들의 다양한 콘텐츠의 시도와 사업확장, 광고주들의 새로운 마케팅을 도전함으로서 크리에이터 생태계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