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0% 폭락 회복되나"…들썩이는 네카오에 개미들 '두근두근'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1:23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대표 성장주로 분류되는 '네카오'(네이버+카카오)가 겹호재 속 급등세를 보인다. 네카오가 올해는 주가가 반토막 났던 지난해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지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3일 오전 11시 현재 네이버(NAVER (202,500원 ▼1,500 -0.74%))는 전일 대비 1만3500원(6.38%) 오른 22만5000원에 거래 중이다. 네이버는 장중 한때 6.62% 급등하기도 했다.

이날 장 개장에 앞서 네이버는 창사 이래 사상 처음으로 연매출 8조원을 돌파하는 최대 실적을 발표했다. 2022년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20.6% 증가한 8조2201억원, 영업이익은 1.6% 줄어든 1조3047억원이다.

2022년 4분기 실적은 컨센서스(증권가 전망치 평균)에 부합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2조2717억원, 영업이익은 동기간 4.2% 줄어든 3365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해당 분기 네이버 매출은 2조2266억원, 영업익은 3461억원으로 추정됐다.

최근 네이버는 물론 카카오와 같은 성장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되는 모양새다. 같은 시간 카카오 (61,400원 ▼200 -0.32%)는 전장보다 2700원(4.19%) 상승한 6만7200원에 거래되며 하루 중 최고가를 찍었다.

이들 종목은 간밤 미국 증시에서 23% 넘게 폭등한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META)를 필두로 주요 기술주가 급등한 영향도 받는 것으로 보인다.

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나스닥 지수는 3.25% 상승한 12200.82에 마감했다. 메타가 시장예상치를 뛰어넘는 2022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한 직후 이날 400억달러(한화 약 49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까지 내놓은 점이 주가 급등세의 계기가 됐다.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 연준의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서 기준금리를 0.25%p 인상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 연준의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서 기준금리를 0.25%p 인상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얼마 전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도 투심 개선에 한몫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는 기준금리를 시장예상치 그대로인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올해 중 금리 인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디스인플레이션'(물가 상승률 하락)을 언급하자 시장 관측은 금리 인상 마침표에 다다랐는 쪽으로 기울었다.

앞서 네카오는 지난해 연준을 필두로 한 글로벌 금리 인상 기조에 연간 50% 넘게 폭락한 바 있다. 2022년 지난 한 해 동안 네이버는 53.1%, 카카오는 52.8% 내리며 주가가 반토막 났다. 지난해 10월 네이버는 15만5000원, 카카오는 4만6500원까지 연중 저점을 기록해 최고점 대비 각각 66.7%, 73.1% 빠지기도 했다.

그랬던 네카오가 올해 들어선 반전 움직임을 보여주자 주주들은 연신 환호한다. 연초 코스피 불상승세에 네이버와 카카오 역시 1월 한 달간 14.08%, 15.63% 급등했다. 이는 코스피지수 상승률인 8.44%보다도 높다.

증권가도 변화한 투심을 반영해 올해 들어 목표주가를 줄줄이 상향하고 있다.

네이버에 대해선 메리츠증권(21만원→23만원), 다올투자증권(26만원→27만원), KB증권(25만원→26만5000원) 등이 목표주가를 올렸다. 카카오에 대해선 메리츠증권(6만3000원→7만2000원), 다올투자증권(6만5000원→7만1000원), DB금융투자(7만8000원→8만3000원), 유진투자증권(6만5000원→7만원), KB증권(6만5000원→7만원) 등이 목표가 추정치를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