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기일 제주 감독 "K리그 2위가 목표, 양강구도 깨트릴 것" [현장]

스타뉴스
  • 제주=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0:50
  • 글자크기조절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올 시즌도 계속 문을 두드릴 겁니다."

남기일(49)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새 시즌 출사표를 밝혔다. 이번 시즌 목표는 2위. 울산현대와 전북현대가 구축한 '양강 구도'를 깨트려 선두권 팀으로 도약하겠다는 게 남 감독과 제주의 이번 시즌 목표다.

남기일 감독은 7일 제주 빠레브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지난 시즌부터 K리그 양강 구도를 깨트릴 수 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고 말씀을 드리고 있다"며 "올 시즌 목표도 K리그 2위다. 두려움 없는 도전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 감독은 "전북과 울산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팀이 아니다"라며 "우리 역시도 올 시즌에도 K리그 선두그룹에 갈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 구단이 계속해서 좋은 선수들과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다. 올 시즌에도 K리그 2위를 목표로 계속 달려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을 만큼 새 시즌 준비 과정에 대한 만족감도 높다. 그는 "그 어느 때보다도 잘 뭉쳐있고, 분위기도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리그를 준비하는데 소홀함 없이 준비를 잘하고 있다. 원하는 방향대로 잘 가고 있다"고 기대했다.

사령탑으로서 스스로의 변화도 엿보인다. 선수단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시즌 내부적으로 대화가 없다 보니 힘든 부분이 있었다"며 "올 시즌에는 방문을 열어놓고 선수들을 기다리는 게 아니고, 제가 선수들 방에 직접 찾아가서 직접 발로 하는 게 소통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주민규(울산) 제르소(인천) 등 핵심 선수들의 이적 공백 속 헤이스나 유리, 이기혁 등 신입생들에 대한 기대감도 밝혔다. 그는 "윤빛가람 선수가 빠진 자리는 최영준 윤빛가람 이창민 등이 있다. 미드필드 진영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다. 떠난 자리는 충분하게 남은 선수들로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헤이스는 한 수, 두 수 이상의 번뜩임이 있다. 유리는 문전에 공을 전달하면 골을 넣을 수 있는 몸동작이 좋다. 두 선수 모두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 감독은 "새로 합류한 선수들,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데 목표를 뒀다. 어떻게 하면 올 시즌 내내 잘 이어갈 수 있을까에 대해 노력을 했다. 멘털적으로 '우리는 하나'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절대 포기하지 않는 축구를 하기 위해 계속 준비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남기일 감독 일문일답.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올시즌 앞둔 소감은.
▶그 어느 때보다 잘 뭉쳐있고 분위기도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리그를 준비하는데 소홀함 없이 준비 잘하고 있다. 원하는 방향대로 잘 가고 있다.

- 전지훈련에서 선수들한테 강조한 말이 있다면. 위닝 멘털리티에 주안점을 뒀다고 들었는데.
▶선수들과 지난 시즌에 내부적으로 대화가 없다 보니까 힘든 부분이 있었다. 올 시즌에는 방문을 열어놓고 기다리는 게 아니고 제가 선수들 방에 찾아가서 직접 발로 하는 게 소통이라고 생각한다. 간단한 거지만 컨디션은 어떤지, 가족은 어떤지 선수들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먼저 물었던 게 달라진 소통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태국에서 진행한 전지훈련에서는 선수들의 분위기를 더욱더 올리려고 했다. 새로 합류한 선수들,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데 목표를 뒀다. 어떻게 하면 올 시즌 내내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해 노력을 했던 것 같다. 멘털적으로 우리는 하나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절대 포기하지 않는 축구를 하기 위해서 계속 준비하고 노력하고 있다.

- 주장단을 6명을 꾸린 게 눈에 띈다. 기대하는 역할이 있다면.
▶주장 최영준을 비롯해 구자철 선수 등이 코치진과 선수단의 중간 역할을 잘하고 있다. 구단에서 일어난 일들을 주장단과 함께 소통을 하고 있다. 선수 영입에 있어서도 주장단이 잘 나서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대화를 나누고 서로 얘기를 주고받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한 달에 한두 번 정도는 주장단과 식사 시간을 마련하고 있다. 선수단에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구자철은 지난 시즌 1골에 그쳤다. 올 시즌엔 어떤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는지.
▶지난 시즌 컨디션이 100%가 아닌 상황에서 왔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왔기 때문에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시간이 필요했다. 잔부상도 많아서 팀 역할에 있어서 큰 기여를 하지는 못했지만 항상 선한 영향력을 가지고 선수단에서 한 역할이 있다. 구자철 선수가 그런 영향력에 있어서는 좋은 부분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올 시즌엔 컨디션이 계속 올라가고 있다.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해주셔도 좋을 만큼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긍정적인 부분이 항상 있어서 그라운드에서 좋은 역할들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많은 팬들이 구자철을 좋아하시는 만큼 올 시즌 좋은 모습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한다.

- 이번 시즌 제주가 전북·울산에 어느 정도 다가갈 수 있다고 보나.
▶지난 시즌부터 K리그 양강 구도를 깨트릴 수 있는 팀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씀을 드렸다. 올 시즌도 계속 문을 두드릴 것이다. K리그 2위가 목표다. 두려움 없는 도전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전북과 울산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팀은 아니다. 우리 역시도 올 시즌에도 K리그 선두그룹에 갈 수 있도록 만들 것이다. 구단이 계속해서 좋은 선수들과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기 때문에 올 시즌에도 K리그 2위를 목표로 계속해서 달려 나가겠다.

- 제르소 등이 떠나면서 대신 영입한 헤이스와 유리 선수의 활약에 기대가 클 것 같다.
▶헤이스는 한 수, 두 수 이상의 번뜩임이 있는 선수다. 유리 선수는 문전에 공을 전달하면 골을 넣을 수 있는 몸동작이 좋은 선수다. 두 선수 기대하고 있다.

- 수원FC로 이적한 윤빛가람 선수는 아픈 손가락일 것 같다. 그 공백은 누구로 메울지.
▶지난 시즌 소통을 많이 하지 못한 게 아쉬운 부분인 것 같다. 감독을 하면서 많은 공부가 됐던 선수 중 한 명이다. 윤빛가람 선수가 가지고 있는 기술들이 많이 운동장에서 보이지 못한 부분, 경기장에 많이 내보내지 못한 건 개인적으로 미안함을 가지고 있다. 윤빛가람이 가진 생각과 내 생각이 일치하지 않았다. 반복하지 않고 싶은 소통의 문제였다. 수원FC로 이적하게 됐는데 다른 선수들과 잘하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도 K리그에 중추 역할을 해서 이름을 계속 알리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 윤빛가람 선수가 빠진 자리에 최영준 윤빛가람 이창민 등이 있다. 미드필드 진영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다. 떠난 자리는 충분하게 남은 선수들로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 이기혁이 새로 합류했다. 기대하는 역할이 있다면.
▶이기혁을 영입했는데 훈련이나 연습 경기를 통해서 다재다능한 선수라고 생각된다. 여러 포지션을 맡길 생각이다. 선수도 그런 부분들을 가지고 있는 역량이 굉장히 높다.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제주 빠레브 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