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언맨 '자비스'처럼...바닥서 드론 스캔하더니 '이상 없음'

머니투데이
  • 가평(경기)=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0:48
  • 글자크기조절

[르포]세계 첫 비접촉 자동 드론안전점검 '버티핏' 시연 현장 가보니

위플로의 드론 안전점검 기기 버티핏 시연 장면 /영상=고석용 기자
위플로의 드론 안전점검 기기 버티핏 시연 장면 /영상=고석용 기자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의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 윙~ 소리와 함께 배송 드론이 이륙 준비를 하자 이착륙장 바닥에 설치된 기둥 4개가 솟아올랐다. 드론의 기체와 구동계 고장여부를 무선 점검하는 센서로 구성된 기기였다. 이 기기는 잠시 후 '이상 없음' 사인을 주고 다시 바닥으로 들어갔다. 드론에 고장이 없다는 신호였다. 안전 사인을 받은 관제실은 그제서야 드론을 이륙시켜 물건을 배송했다.

영화 아이언맨에서 수트의 파손여부를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자비스'처럼 드론 기체의 고장여부를 점검한 기기는 스타트업 위플로가 개발한 안전점검기기 '버티핏'이다. 드론 이착륙장 바닥에 설치되는 안전점검패드 '버티핏'은 자체 개발한 융합센서를 활용해 드론의 날개, 모터, ESC(전자변속기) 등 기체와 구동계 고장을 비접촉으로 확인한다. 통신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고장여부를 판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몇 초에 그친다. 이날 점검은 아직 프로토타입이어서 약 15초가 걸렸다. 점검 항목은 드론의 구동 환경이나 필요에 따라 5가지에서 14가지까지 늘어난다.

이 같은 방식의 비접촉 센서를 활용한 드론 자동 안전점검장치는 위플로의 버티핏이 세계 최초다. 이전까지 전자부품을 제외한 기체·구동계 검사는 대부분 육안검사를 통해 이뤄졌으며 센서를 활용한다고 해도 전문가가 접촉식 센서를 활용해 일일이 기체의 각 부위를 점검해야 했다.

김의정 위플로 대표는 "드론 대수가 늘고 비행횟수가 늘면 매번 정밀검사가 어렵다"며 "신뢰도가 떨어지고 인건비 부분에서도 부담에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버티핏은 기체의 안전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어떤 부품에 문제가 발생했는지도 알 수 있다"며 "데이터가 쌓일수록 세부점검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언맨 '자비스'처럼...바닥서 드론 스캔하더니 '이상 없음'

위플로는 이날부터 세븐일레븐 가평수목원 2호점에서 진행되는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세븐일레븐의 드론배송 서비스에 안전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블로항공 관계자는 "서비스의 안전을 위해 육안 점검에 버티핏의 비접촉 자동검사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두 스타트업은 앞으로도 협력관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두 스타트업의 협력에 벤처투자업계에서도 관심이 높은 모양새다. 이날 파블로항공과 위플로의 서비스 시연에는 벤처투자자들도 참석해 서비스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다. 현재 위플로는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한편 위플로는 앞으로 버티핏을 국내외 다양한 수요처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위플로는 지난해 12월 서산시에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드론으로 진행되는 드론배송 실증사업에도 버티핏을 공급했다. 김의정 대표는 "중동 쪽에서도 관심이 높아 얼마 전 사업설명회 등을 진행했다"며 "바닷가나 선박 등에서 활용되는 해양드론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