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BL 득점 1, 2위 맞대결, 그러나 결과는 '방패 대 방패' [잠실현장]

스타뉴스
  • 잠실학생=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22:01
  • 글자크기조절
SK 최준용(오른쪽 2번째)이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경기에서 현대모비스의 수비진을 뚫고 돌파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SK 최준용(오른쪽 2번째)이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경기에서 현대모비스의 수비진을 뚫고 돌파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저희도 그렇고 현대모비스도 그렇고 '방패 대 방패'였다." (서울 SK 전희철 감독)

올 시즌 KBL 팀 득점 1, 2위를 다투고 있는 서울 SK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대결은 뜻밖에도 방어전으로 흘러갔다.

SK는 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5라운드 현대모비스와 홈경기에서 73-68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를 이긴 SK는 현대모비스전 2연패를 끊는 동시에 3위에 0.5경기 차로 추격했다.

경기 전까지 SK는 경기당 평균 83.8점, 현대모비스는 82.5점을 넣으면서 이 부문 각각 1위와 2위에 올랐다. 야투성공률 역시 SK가 46.2%, 현대모비스가 45.7%로 비슷했다.

전희철 SK 감독은 "현대모비스는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쿼터부터 4쿼터까지 꾸준히 20점대를 유지한다. 공격력이 안정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간에 정신을 놓으면 4쿼터에 뒤집힌다"며 "현대모비스나 LG와 할 땐 활동량에서 지면 안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전 감독은 "오늘 게임은 재밌을 것이다. 내가 재밌게 한다고 한 날은 다 재밌었고 이겼다"며 경기의 흐름을 예상했다.

이전의 경기들처럼 1쿼터에는 양 팀 모두 20득점을 넘겼다. SK가 중거리슛을 앞세운 공격 속에 앞서나갔고, 현대모비스는 특유의 빠른 농구를 통한 속공이 적중하면서 1쿼터는 24-21 SK의 리드로 마감됐다.

그러나 2쿼터 들어 흐름이 조금씩 바뀌었다. SK가 가드 3명을 투입하며 현대모비스의 젊은 선수들을 압박했다. 현대모비스 역시 골밑에서 외국인 선수들이 고군분투하며 SK를 막아냈다. 2쿼터 두 팀은 나란히 29%의 야투성공률을 기록하며 평균에 훨씬 미치지 못한 모습을 보여줬다. 현대모비스는 11득점에 그쳤다.

후반 들어 양 팀이 수비 전략을 바꿨지만 치열한 육탄전은 이어졌다. SK는 앞선의 활약 속에 에이스 최준용도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했다. 현대모비스 역시 압박을 이어가며 번번이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결국 최종 스코어는 73-68, SK의 승리로 끝났다. 두 팀의 득점 기록은 모두 시즌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창과 창'의 대결이 아닌 방패끼리의 싸움이 된 것이다.

전 감독은 경기 후 "상대 강점을 잡아보기 위해서 수비를 열심히 했다"며 "팬들이 보기엔 넣는 재미보단 막는 재미가 있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으로 수비에 집중을 잘해줬다"고 평가했다.

이날 수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최준용은 "3가드가 나오면서 수비는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최원혁에 대해서는 "리바운드 등 궃은 일도 잘 해주고 수비 에너지도 올려줘서 같이 수비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성원이나 (오)재현이도 앞선에서 열심히 하니 나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