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 왜 모바일 전시회 가나…박지원 미래 사업방향 모색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6 09:32
  • 글자크기조절

모바일, ICT, 모빌리티, 로봇, AI 등 다양한 분야 최신기술 트렌드 살펴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미국 ‘CES 2020’ 현장에서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전시관을 방문해 최신 기술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두산그룹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미국 ‘CES 2020’ 현장에서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전시관을 방문해 최신 기술 현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두산그룹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최신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 사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MWC 2023'을 찾는다.

두산그룹은 박 부회장이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산업의 세계 최대 전시회 'MWC 2023'에 참석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모든 분야로 영역이 확장되면서 MWC의 참가 업종도 자동차, 사물인터넷, 로봇, 반도체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특히 올해 전시회와 관련해 MWC 주최 측은 "전통적으로 집중했던 분야를 넘어서 모빌리티, 핀테크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고 예고했다.

박 부회장은 전시회가 테마 중 하나로 내세운 '모든 것의 디지털화(Digital Everything)'에 주목해 로봇, 모빌리티, AI(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층 빨라진 연결성을 바탕으로 발전하고 있는 최신기술을 살피며 그룹 사업과의 연계를 모색할 계획이다.

두산은 이미 많은 분야에서 MWC와 상당한 접점을 가지고 있다. ㈜두산 전자BG는 모바일 기기, 이동통신 장비 등에 적용되는 고부가가치 소재를 제조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5G 안테나 모듈 라인을 구축하고 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건설장비를 조종하는 '맥스컨트롤'을 개발해 시장에 선보였으며, 지난해 CES에서는 5G 이동통신을 활용해 980km 떨어진 곳에 있는 콤팩트 트랙로더를 조종하는 모습을 시연해 시선을 끌었다. 두산로보틱스는 SKT와 손잡고 AI, 빅데이터 솔루션 등을 적용한 'AI 바리스타 로봇'을 지난달 출시했다.

박 부회장은 지난해 신설된 지속성장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사업 고도화, 신성장동력 발굴 등에 매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미국 CES,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하노버 메세) 등을 꾸준히 찾고 있으며 현지에서 워크숍도 열었다. 이번에도 경영진과 함께 전시장을 둘러본 뒤 현지에서 전략컨설팅 전문가들과 워크숍을 갖고, 전시회에서 확인한 시사점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