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번 이혼→재결합' 나한일♥유혜영 "헤어지지 말걸" 울컥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6,828
  • 2023.03.09 07:05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두 번의 이혼 끝에 재결합한 배우 나한일·유혜영 부부가 서로를 향해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이하 '이생편')에서는 나한일의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는 유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혜영은 나한일과 재결합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생일이라며 특별한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그는 주문 제작 케이크를 픽업하고 직접 미역국을 끓이는 등 열심히 파티를 준비했고, "내년에도 해줄게"라는 말로 나한일에게 감동을 안겼다.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유혜영은 나한일을 위해 손 편지도 썼다. 그는 "말로 다 표현 못 해도 요즘 자기가 너무 고마워. 다시 만나서 완전히 생활 패턴이 달라져서 운동하고 활력도 찾았어. 이렇게 다시 만날 걸 꿈에도 생각 못 했는데 이런 일도 다 일어나네 우리한테"라고 적었다.

이어 "이렇게 다시 만날 줄 알았으면 헤어지지도 말 것을"이라며 "자기 만나기 전에 재미없고 우울했고 그랬는데, 생활이 바뀌고 너무 좋아"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또 "헤어진 시간이 길었는데 좁혀지는 것 같아"라면서 "생각해 보니 같이 안 해본 게 너무 많아. 앞으로 종종 함께 다니며 서로를 이해하고 좋은 생각 하면서 지냈으면 좋겠어. 앞으로 많은 생일을 함께했으면 좋겠다. 당신이 주는 만큼 나도 더 나누도록 할게. 고맙고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부부 선수촌 - 이번 생은 같은 편' 방송화면 캡처

편지를 본 나한일은 "다시 나를 받아줘서 정말 고맙고 감사해"라며 "지금 이 시간이 지나온 어떤 시간보다 최고로 행복한 시간이야. 여한이 없다. 고마워 너무 감사해"라고 울컥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처음 만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유혜영을) 미워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왜 헤어졌지' (싶었다). 항상 가슴 속에 이 사람이 자리 잡고 있었고, 그러다 보니까 모든 것을 다 서로가 이해하게 되더라"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생편'의 다른 부부들은 "너무 아름다워서 감동"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나한일과 유혜영은 1989년 결혼해 딸 나혜진씨를 낳았으나 1998년 이혼했다. 이들은 2년 뒤인 2000년 재결합했으나 또다시 파경을 맞았고, 지난해 방송된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2'를 통해 다시금 재결합에 성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