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러·중·베트남어도 통한다"…LGU+, 외국인 채팅상담 개시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4 10: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LGU+
/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 (10,420원 ▼20 -0.19%)는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상담 가능한 외국어는 영어, 러시아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4개국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러시아, 중국, 베트남 국적의 전문 상담사를 채용했다. 이 밖의 언어는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자동 번역을 활용한다.

LG유플러스의 전화 통역 서비스 이용자는 월평균 100명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 방역 완화 등으로 국내 방문 외국인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올해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소개했다.

외국어 상담은 전용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본인 인증 등 불편한 절차는 없앴다.

LG유플러스는 또 서비스 가입 정보 및 요금 조회, 휴대폰·요금제 소개 등 정보를 제공하는 '다국어 홈페이지'를 다음 달 오픈할 예정이다. 기본 언어로는 영어가 사용되며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도 순차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김유진 LG유플러스 글로벌통신사업담당은 "외국인 고객의 경험을 혁신하고 통신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장기적으로는 통신뿐만 아니라 비자 갱신, 항공권 예매 등 외국인이 국내 체류 시 꼭 필요한 영역의 사업자와 제휴를 맺고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리 서비스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500선 턱걸이 한 코스피… "쌀 때 줍줍" 증권가 주목한 업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