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엑스포 현지실사에 감동을 줘라"...尹대통령의 특명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5 05:30
  • 글자크기조절

[부산엑스포, 대한민국 미래 바꾼다] 3회-①미리보는 현지실사

[편집자주] [편집자주] '2030년 세계박람회' 유치전이 뜨겁다. 오는 11월 최종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우리나라(부산)와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등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국제박람회기구(BIE)는 지난 6일 리야드를 방문해 실사를 마쳤고, 다음달 초 부산을 찾아 실사를 벌인다. 이번 실사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결정에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경제효과만 60조원, 고용창출 효과 50만명이 넘는 이번 엑스포 유치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 지 짚어본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제3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제3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덕수 국무총리는 요즘 몸이 10개라도 부족할 정도로 일정이 많다.

매일 챙겨야하는 정책 관련 일정을 비롯해 외교사절단 면담 및 정무적으로 챙겨야하는 행사 등이 아침부터 밤까지 이어진다. 의도치않게 만찬 일정을 2번 이상 소화해야할 때도 있다.

분초 단위로 촘촘하게 짜여진 일정 중 한 총리가 우선 순위에 두는 건 단연 부산엑스포 유치와 관련된 일정들이다.

그는 공식·비공식적으로 들어오는 부산엑스포 관련 일정은 거절하지 않고 전국 각 지역을 누비며 모두 챙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와 함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도 마찬가지다. 국내는 물론 이역만리 해외 홍보도 마다하지 않는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인 이들의 시계가 요즘 더욱 빨리 간다. 한 달도 남지 않은 국제박람회기구(BIE)의 현지 실사 때문이다. 현지 실사는 실사단이 직접 우리나라를 방문해 엑스포를 개최할 자격이 되는지 면밀히 살피는 중요한 과정이다. 실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곳이 최종 엑스포 개최국이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사단은 지난 10일 우리와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실사를 마쳤고 4월 3~7일까지 우리나라를 다녀간다. 실사단이 오면 유치계획서 발표를 들은 후 개최 현장인 부산을 방문해 주요 인사들과 면담, 오·만찬을 비롯한 각종 행사 참석 등 숨가쁜 일정을 소화한다. 한 총리는 최 회장 등과 민관 합동 '코리아 원팀'을 꾸려 BIE 실사 대응 전담팀을 조직해 구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

"부산엑스포 현지실사에 감동을 줘라"...尹대통령의 특명

실사단은 실사단장(분과위원장)을 비롯해 BIE 사무총장, 주요 회원국 관계자, 기타 지원 인력 등 10명 내외로 꾸려진다. 부산엑스포 유치위는 이번 실사에 가용한 자원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유치위는 이번 현지실사를 실사단의 관점에서 △국가 차원의 보증 △실현 가능성 △재정 타당성 등 실사 목적에 최적화된 '경쟁국 대비 차별화 요소'를 적극 알릴 방침이다.

유치위는 이번 현지실사에서 △메타버스를 통해 전 세계인이 함께하는 열린 엑스포 △친환경 기술의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 △역대 최대규모의 개도국 지원을 통한 함께하는 엑스포 △최신 기술을 통해 관람객의 편의를 보장하는 신기술 엑스포 △세계인이 문화를 함께 교류하고 즐기는 문화 엑스포 △BIE 100주년을 기념하고 박람회의 역사를 기록하는 엑스포 등 부산만의 6가지의 차별화 포인트를 내세울 계획이다.

유치위는 부산 현지에서 진행할 실사 프레젠테이션(PT)에 사활을 걸고 있다. 유치계획서 내용의 효과적 전달을 위해 PT는 4개 테마로 진행된다. 관계부처 관료 등이 직접 연사로 참여해 실사단을 설득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낸 윤상직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전 국회의원)은 "개최 도시 부산을 중심으로 보이는 전 국민적 유치 열기는 경쟁국 대비 2030 부산세계박람회만이 가진 강점이다"며 "이번 실사 방문을 계기로 엑스포 실현에 대한 의지를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사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6월엔 프랑스 파리에서 4차 PT를, 11월엔 5차 PT를 진행한다. 특히 5차 PT가 끝나면 BIE 170개 회원국의 투표로 2030세계박람회의 개최지가 최종 결정된다. 한 총리는 다음달 진행될 실사와 관련해 "정부는 지금 사활을 걸고 현지 실사에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실사단에 보여줄 여러가지 프로그램도 문제없이 잘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엑스포 현지실사에 감동을 줘라"...尹대통령의 특명

윤석열 대통령도 이번 현지 실사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나 다음달 현지실사와 관련해 "(나도) 적극적으로 나서 실사단에 감동을 주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월드엑스포는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며 BIE 실사단에 강력한 정부의 의지를 보여 주기 위해 실사단을 직접 만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엑스포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BIE 현지실사 대응, 홍보, 대외교섭 등에 전력을 쏟고 있다. 올해 말까지 예정된 BIE 관련 모든 일정을 충실히 준비할 뿐만 아니라 유치분위기 붐업, 대외 교섭을 통한 지지 확보 등에 가용한 자원을 총 동원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현지 실사를 차질없이 준비하고 실사 계기에 국민적인 유치열망 전달을 위해 다양한 국내 홍보 활동(교통수단, 광화문광장 등 주요 스팟)을 전개함과 동시에 해외에선 BIE 총회 계기 등 파리 현지 부산엑스포 홍보를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특사단 파견 등 유치 활동과 연계해 방문국 언론에 적극 알리는 등 맞춤형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유치위 관계자는 "다음달 진행되는 BIE 실사단의 현지 실사는 국내적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를 위한 가장 큰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외적으로도 지금 유치 활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에 성공적인 현지 실사는 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