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남매 육아에 극단적 시도한 아내…남편은 "육아 싫어 핑계댄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320
  • 2023.03.17 22: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양육관과 교육관의 차이로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삼남매 부모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는 17일 방송에서 삼 남매 육아에 지친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방송에 공개된 이 가족의 일상은 총체적 난국이었다. 맏이인 9살 아들부터 6살 차남, 3살 막내까지 모두 엄마의 말을 전혀 듣지 않았다. 첫째는 엄마에게 하대와 막말을 했으며, 셋째는 엄마와 기싸움이라도 하는 듯 유치원 등원을 거부하고 바닥에 주저앉아 소리를 질렀다.

셋째는 또 무지개 케이크를 사달라고 떼쓰다, 빵집으로 뛰어 들어가 진열대에 있는 케이크에 손을 대기까지 했다. 이에 엄마는 "저 좀 울어도 되냐"며 빵집에서 대성통곡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지어 아내는 과거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했다. 창문에서 뛰어내리려고 했지만 첫째가 다리를 붙잡았다고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반면 육아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아내와 달리 남편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그는 '아내가 우는데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 "제가 무뎌질 만큼 자주 울어 할 말이 없다. 무력감 때문에 울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아내가 돌봄서비스를 불러달라고 부탁했지만, 남편은 "오후 4시 반부터 잠자기 전까지 5~6시간 돌보는 게 힘들어 그러는 것이냐"며 단칼에 거절했다.

그러면서 "(우리 애들은) 문제가 없다. 문제가 되는 건 당신"이라며 "당신은 집에 계속 누워있다. 피곤하다며, 무릎이 아프고 여기저기 아프다며 이 핑계 저 핑계"라고 질타했다.

자녀 교육관을 놓고도 날 선 대립을 보였다. 아내는 아이들이 배우고 싶어 하는 건 다 해주고 싶다고 했지만, 남편은 "학원은 무조건 하나만 보낼 것"이라고 고집했다.

남편은 또 아내에게 "나는 당신한테 의문이 든다. 학원을 보내는 이유가 육아가 하기 싫어서 보내는 거 아니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이 어려도 아이들의 생각이 있고 원하는 게 있다. 내 생각과 내 기준으로 하다 보면 문제가 생긴다. 교육적인 것을 제공하는데 너무 인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죄송한데 이 댁의 딸로 태어났으면 엄마, 아빠가 정말 싫을 것 같다. 뭘 배우겠다고 하는데 하나만 하라고 하면 정말 싫을 것 같다. 금쪽이를 바꿔야겠다 아빠를 금쪽이로 변경하겠다. 마음 언짢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