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겔포스 효능, 달에서 증명한다"…우주 헬스케어 시대 연 보령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13:56
  • 글자크기조절
김정균 보령 대표가 21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CIS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정균 보령 대표가 21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CIS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우주정거장에서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연구·개발한다. 지구와는 전혀 다른 환경의 우주공간에서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한 의약품과 의료기기는 곧 열릴 달 장기체류 시대에 우주인의 건강을 책임진다. 이것은 시작이다. 달을 넘어 화성을 거쳐 무한한 우주로 뻗어가는 인류의 여정을 지속 가능케 할 우주 헬스케어 시대의 개막이다.

정통 제약기업 보령 (10,160원 ▼170 -1.65%)이 지난해 미래 먹거리로 낙점한 'CIS(Care In Space·우주 케어)' 사업의 윤곽이 공개됐다. 21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보령 정기 주주총회 연단에 선 김정균 대표는 "CIS 사업을 선한한 뒤 지난 1년을 한 단어로 축약하면 '반달'이었다"며 "주주분들은 이 사업의 전체 윤곽이 보이지 않아 지구의 그림자 때문에 달의 반쪽만 보이는 반달처럼 회사의 일부가 보이지 않는다고 느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년, 보령이 CIS 프로젝트를 통해 추진한 사업은 △세계 최초 상업용 민간 우주정거장 건설에 나선 '엑시옴 스페이스'(이하 엑시옴)에 대한 6000만달러(약 800억원) 규모의 투자△ 'CIS 챌린지' 행사를 통한 6개 우주 스타트업 발굴 두 가지였다. 제약사가 업의 경계를 넘어 우주 사업 도전을 시작했다는 사실은 산업계 전반에 신선한 충격이었지만 거기까지였다. 1년간 진행한 두 가지 사업이 우주 케어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모호했다. 보이지 않는 윤곽은 이 사업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의문으로 연결됐다.

이와 관련, 김 대표는 "달에서 장기체류를 하게 됐는데, 속이 쓰릴 때 겔포스를 먹으면 속쓰림이 나아질까요? 라는 질문에 답을 하는 것이 CIS 사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이지 않는 사업의 반쪽을 1시간에 걸쳐 상세히 설명했다. "인류가 달에 장기체류 할 때, 그리고 인류가 처음으로 화성에 도달할 때, 인간으로서 살아남기 위해 꼭 필요한 기술과 이 기술들의 연구·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보하는 것이 CIS 사업"이라는게 그의 설명이다.

이 같은 사업 목표 아래 진행한 지난 1년간의 활동에 대해 그는 "지구 저궤도에서의 연구·개발 활동을 위해서 엑시옴에 투자를 했고 CIS 챌린지를 통해서 (우주)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회사들을 탐색했다"고 말했다. 지구 저궤도 우주정거장에서 인간의 생명 유지와 관련한 모든 헬스케어 기술을 CIS 챌린지를 통해 발굴한 기업들과 함께 연구·개발한다는 것이 CIS 사업의 윤곽이라는 것.
김정균 보령 대표가 21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CIS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정균 보령 대표가 21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CIS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는 이 사업의 성공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근거는 지난 1년간의 투자로 협업체계를 강화한 엑시옴이다. 그는 "엑시옴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국제우주정거장을 만들고 운영하던 사람들이 창업한 회사로 현재의 기존 우주정거장을 활용할 수 있는 유일한 민간회사"라며 "지구 저궤도 상에 민간 우주정거장을 만들려 하고 있으며 우주로 가려면 지구 저궤도 관문을 거쳐야 해 향후 우주정거장 활용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엑시옴은 국제우주정거장에 첫 민간 주거모듈을 발사하기로 NASA와 계약을 맺은 상태다. 이 모듈은 2030년 ISS가 퇴역하면 이를 대신해 민간 우주정거장의 핵심 시설로 쓰일 예정이다. 김 대표는 엑시옴이 이를 바탕으로 이미 매출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엑시옴은 지난해 목표 대비 50% 이상 성장해 2억5000만달러(약 3300억원)의 매출을 일으켰다"며 "이 정도의 재무적 성과를 내고 있는 경쟁사는 없으며, 이것이 회사의 경쟁력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엑시옴과의 협업도 속도를 낸다. 김 대표는 "어제 엑시옴과 한국에서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기 위한 합의를 했다"며 "한국 저궤도 사업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업을 함께 찾고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주정거장을 중심으로 진행될 연구와 개발을 함께할 스타트업 발굴도 보다 광범위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우주 헬스케어 연구·개발의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발굴한 6개 기업은 △우주 활동시 발생하는 생체신호를 예측하는 플랫폼△특별한 접촉 없이 실시간 신장 모니터링△원격 신경질환 진단 시스템 등 기술력을 갖췄다.

김 대표는 "질병을 치료할 새로운 의약품을 개발하겠다는 것도, 이미 존재하는 국제우주정거장을 대체하겠다는 것도 투자"라며 "보령은 장기적으로 인류가 나아가는데 꼭 필요한 곳에 투자를 하며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