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연준, 예상대로 '베이비스텝'…"금리 인상 사이클 막바지 진입"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08:47
  • 글자크기조절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기준금리 0.25%포인트를 인상한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가 금리를 더 올릴 필요가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기준금리 0.25%포인트를 인상한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가 금리를 더 올릴 필요가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간밤 기준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인상하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한 데 대해 긴축 종료가 다가오고 있다는 증권가 평가가 나온다.

22일(현지시간) 연준은 기준금리를 기존보다 25bp 인상해 4.75%~5% 범위로 올렸다. 이는 2007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점도표(연준의 금리인상 전망표)는 연말 기준금리를 기존과 같은 5.0%~5.25% 범위로 유지했다.

강대석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직전에 시장 예상은 이미 25bp 인상으로 기울었다"며 "금리 인상은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고 말했다.

최근 시장은 미국 SVB(실리콘밸리은행) 파산 사태로 이번 FOMC 결과에 더욱 주목해왔다. 강 연구원은 "이번 FOMC에 관심을 가졌던 이유는 SVB 사태에서 야기된 금융 안정성 이슈 때문"이라며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금리인상 중단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여전히 물가가 중요하긴 하지만 금융 안정이 매우 중요한 이슈임을 확인시켜줬다"고 판단했다.

이어 "이러한 점 때문에 점도표를 통해 연내 인하 가능성을 일축하고, 추가 인상도 필요하다면 하겠다는 발언에도 현재 시장은 금리인상 종료 및 연내 금리 인하 시작 가능성을 좀 더 우세하게 반영하는 중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일 미국증시는 FOMC 직후까지 상승세를 이어가다 1.6%가량 하락 전환해 마감했다. 그러나 시장금리와 달러인덱스도 하락 마감했다"며 "일단락되는 듯했던 미국 은행들의 유동성 위기 우려가 아직 남아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도 "주식시장 관점에서는 금리의 역대급 가파른 기울기가 나타났던 이번 인상 사이클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 유동성 위기의 부상에도 금리 인상 사이클의 종료가 가까이 왔음을 감안할 때 금리와 달러는 다시 상승세를 되찾기 어렵고 국내 증시에 대한 긍정적 기대는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500선 턱걸이 한 코스피… "쌀 때 줍줍" 증권가 주목한 업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