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40만원 '디올' 입은 北김주애…아사자 속출해도 부녀 명품 치장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0:35
  • 글자크기조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 발사를 지켜보고 있는 모습. 김 위원장 뒤로 딸 김주애가 명품 코트를 걸치고 서있다.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 발사를 지켜보고 있는 모습. 김 위원장 뒤로 딸 김주애가 명품 코트를 걸치고 서있다. (조선중앙TV)
북한에서 식량난으로 '아사'하는 주민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 딸 김주애가 수백만원에 달하는 명품 브랜드 옷을 입고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등은 지난 16일 김 위원장 부녀가 평양 국제공항에서 진행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7형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의 사진을 다음날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주애는 사각형과 마름모가 겹쳐진 독특한 패턴으로 된 검정색 코트를 걸치고 있다. 이 코트는 크리스찬 디올의 어린이용 외투(키즈 후드 다운 재킷)로, 1900달러(한화 약 245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최근 북한은 아사자가 발생할 정도로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지만 김정은 일가는 명품을 애용하는 모습이 빈번히 포착됐다.

앞서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수백만원대의 디올 핸드백과 티파니 목걸이를 착용하고 구찌와 베르사체 원피스를 입은 모습 등이 자주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영국산 고급 스카발 원단으로 제작한 당복을 입고, 수천만 원대 고가의 스위스 시계를 애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당 창건 기념 열병식에서 "인민들에게 재난을 이겨내자"라고 연설하며 1400만원대 스위스 IWC사의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손목 시계를 차 비난을 받기도 했다.

지난 16일 김주애가 ICBM 발사 현장에서 입은 디올 코트. (디올 홈페이지)
지난 16일 김주애가 ICBM 발사 현장에서 입은 디올 코트. (디올 홈페이지)
최근 북한은 양곡 정책과 유통과정의 문제, 코로나19 상황 등이 겹치며 식량난이 가중돼 일부 지역에서 아사자가 속출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국회 보고에서 연간 기준 80만t 정도의 쌀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있다.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9일 유엔 인권이사회(UNHCR)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 인구의 42%가 식량 부족으로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이달 발표한 '1분기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 식량 지원이 필요한 나라로 재지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