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VB사태'에 금값 고공행진…올해 최고점 넘을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09:0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 골드바 제품이 놓여있다. 금 가격이 21일 기준 한국거래소(KRX) 금 시장에서 8만3000원대를 유지하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2023.03.21.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 골드바 제품이 놓여있다. 금 가격이 21일 기준 한국거래소(KRX) 금 시장에서 8만3000원대를 유지하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2023.03.21.
SVB(실리콘밸리은행) 파산 영향으로 글로벌 금융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 가격이 고공행진 중이다. 다만 금 가격이 올해 안에 역사적 최고점을 돌파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신증권은 2023년 금 가격 범위를 기존 온스당 1750달러~2070달러 시각을 유지했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SVB 사태 이후 글로벌 은행 시스템 우려 부각에도 지난주 CRB원자재지수는 258.49포인트로 지난 주말 대비 1.50% 상승했다"며 "원자재 내 특히 금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 안에 금 가격이 역사적 고점인 온스당 2063달러(2020년 8월 6일)를 넘어서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 당시 금 가격이 역사적 고점을 기록할 수 있었던 이유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안전자산 수요 증대 △달러 약세 △실질금리 하락 △역사적인 수준으로의 ETF(상장지수펀드) 자금 유입 등이 복합적으로 금 가격 상승 압력을 높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금 가격이 전고점을 넘기에는 금 가격 상방 요인들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2020년 8월과 다르게 현재 SVB 사태 이후 제기되는 은행권 파산 우려와 연준의 금융정책 불확실성으로 달러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며 "기존 예상과 다르게 달러화 강세 압력이 높아졌다고 판단되며 이는 금 가격 상승을 제한할 것"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중앙은행의 물가안정과 금융안정 간의 딜레마로 인해 2020년과 같은 실질금리 하락 효과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