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인 다칠까 걱정 태산... "아기레 감독, FIFA바이러스 두려워해"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4:53
  • 글자크기조절
하비에르 아기레 마요르카 감독./AFPBBNews=뉴스1
하비에르 아기레 마요르카 감독./AFPBBNews=뉴스1
[김동윤 스타뉴스 기자] 최근 A매치에 출전한 에이스 이강인(22)이 다칠까, 하비에르 아기레(65) 마요르카 감독의 걱정이 태산이다.

스페인 매체 울티마 호라는 27일(한국시간) "아기레 감독은 요즘 전 세계에 흩어진 마요르카 선수들의 흔적을 쫓고 있다. 그는 오사수나와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FIFA 바이러스가 선수들에게 후유증을 남길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강인은 지난주 귀국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A매치를 치르고 있다. 지난 24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전에서 교체 출전했고 28일에는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그런 뒤에는 마요르카로 돌아가 1일 오사수나와 리그 27라운드 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이 이어질 예정이다. 하필 리그 경기 중 가장 먼저 잡혀 휴식시간이 가장 적은데 대표팀에 소집된 선수의 부상 소식이 들려 아기레 감독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번 A매치 기간에 이강인 포함 총 7명의 마요르카 선수들이 각 국의 대표팀에 소집됐고, 스웨덴의 루드윅 아우구스틴손이 발목 부상을 당해 조기 복귀했다. 그중에서도 팀 내 에이스 역할을 하는 이강인이 다친다면 마요르카 입장에서 타격이 크다.

현재 리그 11위의 마요르카는 9승 5무 12패(승점 32)로 유럽무대 진출권보다 강등권에 가깝다. 최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유럽무대 진출권 마지노선인 비야레알이 12승 5무 9패로 승점 41, 강등권 커트라인인 18위 발렌시아가 7승 5무 14패, 승점 26점으로 중위권 싸움이 치열하다. 그런 만큼 리그 9위 오사수나와 맞대결에서 이강인의 존재는 필수불가결하다.

울티마 호라는 지난주 아기레 감독의 인터뷰를 공유하면서 "마요르카의 또 다른 큰 위협은 피로"라고 지적했다. 이어 "A매치 첫 경기에서 3명만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지만, 이강인과 지오 곤잘레스(우루과이)는 마요르카 섬에서 1만 ㎞ 떨어진 서울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은 목요일에나 마요르카에 도착할 예정이다. 따라서 시차 적응은 둘째치고 오사수나와 리그 경기를 준비할 시간이 거의 없다"고 걱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운오리새끼→백조' 변신...LG전자, 올 들어 49% 수익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