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갈비탕을 5분 만에…다 좋은데 밥 흡입하는 소개팅男 어쩌죠"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7:36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개팅에서 만난 남성이 마음에 들지만 밥을 흡입하는 버릇 때문에 만남을 이어갈지 고민이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밥을 흡입하는 소개팅남'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30대 초반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고맙게도 친구가 소개팅을 주선해주었다"며 "한 남자분을 만나게 되었고 주말에 카페에서 만나자고 약속을 잡아서 다녀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키도 저보다 크셨고 말끔한 인상에 말도 잘하셨다"며 "이런 분이 여태 왜 혼자였을까 싶어서 호감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A씨는 소개팅 상대와 이야기를 마치고 식사하러 이동했다. 그는 "식사 시간이라 다른 데는 너무 붐비고 마땅히 먹을 만한 곳이 없어 근처로 갈비탕을 먹으러 갔다"며 "서로 처음 밥을 먹는 것 아니냐. 그런데 그분이 뚝배기가 나오자마자 고기를 발라내더니 밥을 말고 그 뜨거운 걸 거의 들이키는 수준으로 먹었다"고 전했다.

A씨의 소개팅 상대는 5분 만에 갈비탕을 다 먹고 A씨가 식사를 마치길 기다렸다. A씨는 "저랑 먹는 속도가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며 "배가 아주 고프셨나 보다 싶어 좋게 생각하고 메신저로 연락을 이어가다 두 번째 약속이 잡혔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만남 장소는 야외 공원이었다. 두 사람은 볕 좋은 자리에 앉아서 함께 치킨을 먹었다. 문제는 여기서도 발생했다.

A씨는 "먹는 속도가 달라서 전 얼마 먹지도 못했는데 치킨이 동나버렸다"며 "그분이 먹는 모습을 보며 사람이 너무 품위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화나 메신저로 연락할 때는 그냥 멀쩡한 사람"이라며 "계획을 정할 때 제 의견을 먼저 물어봐 주고, 생수를 두 병 사놓는 등 소소한 배려심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식습관이 그냥 음식을 흡입하는 것 같았다. 제대로 씹는 것 같지도 않고 같이 먹는 사람이 무안하게 너무 빠르다"며 "이런 식습관은 교정한다면 고칠 수 있을까. 이분이랑 연락을 그만하는 게 낫겠냐"고 물었다.

A씨의 고민에 대한 누리꾼 의견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은 "초면이라면 상대의 식사 속도를 의식하는 정도의 매너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각자 먹는 것까지는 그럴 수 있는데 함께 먹는 상황에서도 식탐이 눈에 띄면 거슬리는 법이다" "식습관이 맞지 않으면 만날 때마다 불편할 수도 있다" 등 댓글을 달았다.

반면 "정이 떨어질 수는 있지만 다른 장점이 크다면 만남을 그냥 포기하기에는 아까울 것 같다" "본인은 인지 못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니 직접 얘기하면 신경 쓸 것" "저도 식탐 많은 남자와 결혼했는데 많이 고쳤다" "호감이 커지면 거슬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