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개 데이트 하던 '54세' 심현섭 "소개팅女와 헤어져…내 탓이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597
  • 2023.03.28 09:08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코미디언 심현섭이 결혼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심현섭이 데이트를 이어오던 소개팅 상대와 이별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방송에서 심현섭은 소개팅 상대와 데이트하는 모습을 공개해 연애 성공에 기대감을 모았다. 그러나 이날 심현섭은 "떨어졌다, (개그) 아이템 말고"라며 이별을 고백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심현섭은 한숨을 푹 내쉬며 소개팅 상대와 그 이후로 3~4번을 더 만났지만 연인으로 발전되지 않았음을 전했다.

최성국은 "끝이야? '밀당' 중에 '밀' 정도야?"라고 묻자 심현섭은 "내 나이도 있지만 몇 번 만나고 결혼하는지는 생각이 다 다르지 않나. 그런 얘기를 나누지는 않았는데 대화가 자꾸 겉돌고 막히더라"라고 털어놨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심현섭은 "내 탓인 것 같다"며 소통의 불찰로 상대방이 선을 그었다고 말했다.

그는 "명동 다이닝바에 갔는데 처음이었다. 내가 버릇처럼 '처음이야'라는 말을 자주 한다. 그런데 상대가 '맨날 처음이래' 그러더라. 그래서 '이런 분위기가 처음이라고. 내가 말을 잘못했네'라고 했다. 그런데 시큰둥하더라. 약간 소통의 불찰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성국이 "그 쪽에서 선을 그었냐. 연락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냐"고 묻자 심현섭은 "만나서 그랬다. 그런 건 전화로 안 하지 않냐"고 답했다. 이에 윤기원은 "그 양반은 딱 거기까지였던 거다. 이성적인 매력이 없었던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나 심현섭의 이별 이야기가 이어지던 중 김광규는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윤기원은 "즐거우시죠?"라고 꼬집었고, 심현섭은 "내가 개인기 할 때보다 더 웃는다"고 일침했다. 최성국은 "형 얼굴 펴졌다 지금"이라고 웃었다. 김광규는 "아니다. 진심으로 행복하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또한 김광규는 심현섭의 연애가 성공적일 거라 생각했기에 이날 심현섭이 늦자 '같이 오시나?'싶었다고 했다.

그러나 심현섭은 "일찍 왔다. 여기에 2시간 전에 왔다. 멍 때리고, 혼자 음악 듣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최성국이 "지금 우울한가보다"라고 하자 심현섭은 "농담이 아니고 나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일주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윤기원은 "만나야 하는 인연은 교통사고처럼 다가온다"고 위로했고, 김광규는 "너무 결혼 결혼 하니까 그쪽에서 부담스러웠을 수 있다"고 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이에 윤기원이 "지금 결혼을 하고 싶냐"고 묻자 심현섭은 "외로워서 한다기보다는 점점 위축이 될 것 같다. 올해 54세 되지 않았나. 새벽에 깰 때마다 '못 가면 어떡하지?' 두려움이 있다. 자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공포심이 있다"고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