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창기 국세청장, 27억원 재산 신고…정철우 대구청장 96억원 '1위'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0:00
  • 글자크기조절
김창기 국세청장이 지난 2월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김창기 국세청장이 지난 2월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김창기 국세청장이 올해 27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대비 생활비 사용으로 인한 예금 감소 등으로 8300만원 가량으로 줄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김 청장은 올해 재산으로 27억9921만원을 신고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김 청장은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개포 아파트 10억8800만원, 배우자 명의 디에치자이개포 아파트 10억8800만원으로 동일한 가격의 아파트 두 채를 신고하는 등 총 21억7600만원이 건물 소유 재산으로 신고했다.

예금으로는 본인과 배우자, 배우자, 장남, 삼남의 재산으로 총 11억329만원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호 차장의 재산 신고액은 9억5345만원이다. 강민수 서울지방국세청장은 39억6786만원을, 김진현 중부지방국세청장은 24억5318만원을, 이경열 대전지방국세청장은 9억5273만원을, 윤영석 광주지방국세청장은 28억8057만원을 신고했다.

국세청의 경우 정철우 대구지방국세청장이 96억9149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