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T-미래에셋 "토큰증권 생태계 조성"…컨소시엄 결성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3:4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SKT
/사진제공=SKT
SK텔레콤 (49,050원 ▼200 -0.41%)미래에셋증권 (7,430원 ▲210 +2.91%)이 토큰증권(ST·Security Token) 생태계 조성에 협력한다.

SK텔레콤은 미래에셋증권과 함께 토큰증권사업 준비와 추진을 위한 '넥스트 파이낸스 이니셔티브(NFI)' 컨소시엄을 결성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토큰증권 사업이란 부동산과 예술품 등 다양한 자산의 증권화를 지원하고, 분산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토큰증권을 발행·유통하는 사업이다. 기존 부동산과 예술품 조각 투자 뿐만 아니라 웹툰·영화·드라마 등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 다양한 토큰증권 발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SK텔레콤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웹3 지갑·NFT(대체불가토큰) 마켓플레이스 운영 노하우, 미래에셋증권의 금융투자 인프라와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한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는 이날 토큰증권 사업을 위한 NFI를 결성하고, 토큰증권 인프라 구축과 토큰증권 대상인 기초자산의 공동 발굴, 연계 서비스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SK텔레콤은 토큰증권의 기반을 구성하는 블록체인 등 기술과 인프라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금융투자 전문집단인 미래에셋증권의 역량을 융합해 사업 기회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또 NFI에 국내 대표기업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NFI 참여기업의 역량을 활용해 토큰증권 발행 희망기업 및 프로젝트에 대한 인큐베이팅 및 액셀러레이팅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오세현 SK텔레콤 웹3CO담당은 "토큰증권은 웹3가 전통 금융시장과 연결되는 출발점"이라며 "토큰증권을 계기로 웹3 철학과 혁신성을 갖춘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제도권 내에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안인성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대표는 "이번 NFI 결성으로 미래에셋증권이 보유한 금융 전문성, SK텔레콤의 웹3 기술력과 서비스 운영경험을 결합해 토큰증권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