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잘나가던 정유업계, 1분기엔 '실적 잔혹사' 이어진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4 15:26
  • 글자크기조절
S-OIL 울산공장 전경
S-OIL 울산공장 전경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쓴 정유업계의 1분기 실적전망이 어둡다. 작년부터 이어진 국제유가 가격하락에 더해 정제마진도 약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석유 제품 소비량 자체가 줄며 2분기 실적도 밝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1일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배럴당 5.86달러를 기록했다. 정제마진은 휘발유나 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비 등 각종 비용을 뺀 금액으로 업계에선 통상 4~5달러를 손익분기점으로 인식한다.

정유업계가 최고 실적을 달성했던 지난해 2분기 배럴 당 30달러에 육박했던 정제마진은 같은 해 3분기 들어 꺾이기 시작해 2달러대를 기록하며 연내 최저를 찍었다. 올해 1월 10달러대를 회복한 후 7~8달러대를 유지했지만, 다시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잘나가던 정유업계, 1분기엔 '실적 잔혹사' 이어진다
정유사의 재고평가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국제유가도 상황이 좋지 않다. 정유사들은 유가가 오르면 싼값에 사들인 재고를 비싼 값에 팔아 재고평가이익을 얻을 수 있다. 반대로 유가가 떨어지면 비싼 값에 사들인 재고를 싼값에 팔아 손실이 커진다. 지난해 상반기 정유 4사의 영업이익이 총 12조3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것도 유가 급등에 따른 재고평가이익의 비중이 컸다.

지난달 31일 기준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78.08달러로 2주째 80달러 선을 넘지 못하고 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도 지난달 31일 75.67달러로 70달러대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 하락세가 지속되면 재고평가손실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증권가에선 1분기 정유업계 실적이 악화할 것이라 전망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602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3.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S-OIL 역시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63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5% 하락할 전망이다.

부정적 전망만 있는건 아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 OPEC+(플러스)의 깜짝 추가 감산으로 정유사 실적이 나아질 것이란 시각도 있다. OPEC+은 지난 2일(현지 시각) 5월부터 연말까지 하루 116만달러 규모의 자발적 추가 감산을 발표했다. 당분간 공급 부족에 따른 유가 반등이 예상된다.

그럼에도 긍정전망이 쉽지 않은 건 수요가 살아나지 않고 있어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고물가, 고금리로 석유제품 수요가 줄어드는 것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중국 리오프닝의 영향과 러시아산 석유제품 제재의 영향이 기대만큼 크지 않아 오는 2분기 실적도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