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공기관 산재 사망자, 39→27명으로 감소 "안전관리등급제 성과"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25 1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3.04.24.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3.04.24. *재판매 및 DB 금지
공공기관에서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점차 줄고 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공공기관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 수가 2020년 45명, 2021년 39명, 지난해 27명으로 파악됐다.

기재부는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 '안전신호등 사업' 등이 사망자 수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는 건설현장 등 작업 환경이 열악한 공공기관의 안전수준을 진단하고 자문·교육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6월 도입됐다.

안전신호등 사업은 건설현장을 매월 점검하고 실시간 안전관리 수준을 3색(적·황·녹)으로 표시해 경각심을 높이는 사업이다.

한편 기재부는 이날 최상대 2차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2022년도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 심사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10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1등급(우수)은 전년과 마찬가지로 한 곳도 없었다. 2등급(양호) 30개, 3등급(보통) 60개, 4등급(미흡) 9개, 5등급(매우미흡) 1개로 각각 집계됐다.

전년 대비 보통 이상(2·3등급) 기관은 20개 늘었다. 미흡 이하(4·5등급) 기관은 19개 감소해 안전관리 수준이 전년보다 향상된 것으로 평가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