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도 강남처럼" 하계장미 등 강북 재건축 '신통기획' 노린다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6 04:5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사진은 1일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에서 바라 본 모습. 2021.8.1/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사진은 1일 서울 노원구 아파트 단지에서 바라 본 모습. 2021.8.1/뉴스1
신속통합기획으로 강남권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자 강북권 단지들도 서둘러 준비에 나서고 있다. 노원구와 도봉구의 대표 재건축 단지인 '하계장미'와 '창동상아1차'가 오세훈표 정비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을 추진한다.

1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노원구 하계동 장미6단지(하계장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지난 9일 '신속통합기획 및 정비계획수립 협력업체 '선정 입찰 공고를 냈다.

정비계획 수립 도시계획 업무를 수행할 업체를 선정하되 서울시 '신통기획'을 경험했던 업체 가운데 뽑겠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2일에는 도봉구 창동 '창동상아1차' 재건축예비추진위원회도 '신속통합기획 및 정비계획 수립 협력업체' 선정 입찰 공고를 냈다.

신통기획은 오세훈 시장이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정책으로 재개발·재건축 초기 단계부터 시가 개입해 사업성과 공공성이 결합된 정비계획안을 제시해 사업을 지원하는 제도다.

공공기여를 받고 용도지역 상향 등을 진행해 사업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도시계획위원회 수권분과위원회 심의, 사업시행계획 시 관련 심의 통합 등 절차도 간소화 해 사업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

현재 서울시 내에서 신통기획안이 확정된 재건축 단지는 여의도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대치 미도아파트 등 3곳이다. 그간 답보 상태에 있던 강남권 재건축 사업들이 신통기획과 함께 정상화 되면서 강북권에서도 이런 흐름에 올라타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하계장미'는 1989년 지상 15층, 15개동 ,1880가구 규모로 들어서 하계동에서 가장 먼저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다. 2022년 4월 안전진단에서 D등급(조건부재건축) 판정을 받아 적정성 검토를 앞두고 있었으나 올 1월 정부가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하면서 적정성 검토 불필요 결정이 내려졌다. 지하철 7호선 하계역과 가깝다.

'창동상아1차'는 1987년 694가구 규모로 조성됐다. 이 단지 역시 진나 3월 도봉구로부터 안전진단 적정성 검토 불필요 결정을 받아 최종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추진위는 지난달 KB부동산신탁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탁방식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수시로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를 수시로 신청 받고 있다. △법령·조례 상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요건 충족 △토지등소유자 30% 이상이 구역지정 희망, 두 가지 요건을 갖추면 신청할 수 있다. 현재 20개 재건축 단지가 신속통합기획을 추진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