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D.P. 출연 그 男배우, '허위 뇌전증' 병역비리…집행유예 2년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396
  • 2023.05.17 18:10
  • 글자크기조절
배우 송덕호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송덕호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허위 뇌전증(간질) 병역 면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송덕호(본명 김정현)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9단독 김윤희 판사는 병역법 위반 혐의를 받는 송덕호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초범인데다 수사기관에서 혐의를 모두 자백했다"며 "앞으로 병역의무를 이행할 것으로 보이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덕호는 지난해 12월 구속기소돼 재판 중인 병역 브로커 구모씨와 공모해 허위 뇌전증 진단으로 병역을 회피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가짜 뇌전증(간질)으로 병역 면탈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 배우 송덕호가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이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5.17.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가짜 뇌전증(간질)으로 병역 면탈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 배우 송덕호가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이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5.17.
검찰에 따르면 송덕호는 2013년 첫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현역병 입영대상인 3급 판정을 받은 후 여러 차례 입대를 연기했다. 검찰은 송덕호가 28세 때인 2021년 다시 받은 신체검사에서도 3급이 나오자 구씨에게 1500만원을 주고 병역 면탈을 공모한 뒤 지난해 5월 보충역인 4급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송덕호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지난 4월 14일 결심공판에서 "병역법 위반을 엄중히 처벌할 필요가 있으나 자백한 점을 고려해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송덕호는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당시 집안 일로 연기를 해야 했고 브로커를 만났는데 잘못된 선택을 해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집안 일도 해결했으니 기회를 준다면 군에 입대해 병역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송덕호는 2018년 영화 '버닝'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변산' '해피 투게더',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호텔 델루나' '저스티스' '슬기로운 의사생활' '모범택시' 'D.P' '소년심판' '링크' '치얼업' '일당백집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1월 병역 면탈 혐의로 조사를 받으면서 촬영 중이던 tvN 새 드라마 '이로운 사기'에서 하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