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脫탄소 위해 뭉쳤다"...K기업이 선보인 넷제로 해법은?

머니투데이
  • 부산=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5 17:13
  • 글자크기조절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기후산업국제박람회'/사진=김도현 기자
주요 대기업 부스가 집결한 '기후산업국제박람회' 현장 /사진=김도현 기자
사상 첫 기후 위기 대응 기술·산업 박람회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추진하는 부산에서 개최됐다. 지구 열기를 낮추고 인류 번영을 지속하기 위한 국내 주요 기업도 기술력을 선보였다.

'기후산업국제박람회'는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12개 정부 부처 및 지자체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했다. △탄소중립 △모빌리티 △청정에너지 △에너지효율 등으로 구성된 각 전시관에는 세계 최고 기후 극복 기술력을 보유한 주요 기업의 부스가 마련됐다.


특히 SK·포스코·롯데 등이 채운 탄소중립관에 가장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SK그룹은 △SK이노베이션 △SK E&S △SK에코플랜트 △SKC 등 주요 계열사의 기술력을 450㎡(약 136평)의 전시관에 모았다.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 전시의 연속선상에서 탄소 감축을 위해 SK그룹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소개했다.

포스코그룹은 핵심 사업회사 포스코의 친환경 철강 비전을 알렸다. 고로·전기로 공정에서의 탄소감축 방안과 포스코 고유의 파이넥스(FINEX) 유동환원로 기술을 바탕으로 한 수소환원제철 기술 '하이렉스(HyREX)'를 알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롯데케미칼이 키를 잡고 총 19개 계열사가 꾸린 롯데그룹관은 '넷제로 시티 부산'의 역량을 드러냈다.

모빌리티관은 현대자동차·HD현대 등이 중심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전동화 실증 모델을 통해 한 발 더 가까워진 미래 청정 사회를 제시했다.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30kW 수소연료전지 파워팩, 현대제철의 수소 기반 탄소중립 제철 공정 모형,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모형 등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HD현대는 친환경 미래 선박, 인공지능(AI) 기반 해양 데이터 솔루션, 선박 자율운항 솔루션 등 차세대 친환경 조선·해양 기술을 선보였다.


한화큐셀이 이번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서 처음 선보인 '방음벽 태양광 모듈' /사진=김도현 기자
한화큐셀이 이번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서 처음 선보인 '방음벽 태양광 모듈' /사진=김도현 기자

청정에너지관에 가장 많은 기업이 참여했다. 계열사 역량을 총동원한 다른 그룹들과 달리 한화는 한화큐셀 홀로 부스를 채우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개발 중인 '방음벽 태양광 모듈'을 처음 공개했다. 소음을 차단함과 동시에 빛을 흡수해 전력을 생산하고 위험 징후를 사전에 스스로 감지해 차단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되는 수소터빈의 6분의 1 크기 모형을 처음 선보였다. 고려아연은 호주 자회사 아크에너지를 중심으로 한 그린 수소 사업 밸류체인을 소개했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의 참여도 이어졌다. 독일 최대 에너지기업 RWE는 한국에서 추진하는 해상풍력 사업을 강조했다. 노르웨이 에퀴노르도 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을 맞이했다.

에너지효율관은 삼성·LG가 책임졌다. 삼성전자·삼성SDI가 꾸린 삼성관에서는 에너지 효율을 높인 가전, 환경 가치를 창출하는 배터리 친환경 목표를 제시한 반도체 기술력이 공개됐다. LG전자·LG화학·LG에너지솔루션이 주축이 된 LG관에서는 외부 공기에서 얻은 열에너지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탄소 배출을 줄인 히트펌프 시스템 보일러, 냉·난방 에너지를 회수해 효율을 키운 신기술을 공개했다.

다양한 신기술이 망라한 이번 전시회에는 부산지역 중·고등학교 및 대학교 일반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현장에서 만난 직장인 김진희(34) 씨는 "막연할 것으로 여겨진 기후 위기 대응 노력의 실체를 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면서 "단순히 에너지를 안 쓰는 게 아니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느낄 수 있던 자리"라고 평했다.

대한상의 회장 자격으로 이번 행사 환영사를 한 최태원 SK 회장은 "아직 5월이지만 기록적인 더위가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면서 "실제 탄소 감축을 위해선 앞으로 더욱 파괴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후 위기를 대처하는 사회 전 분야의 노력이 집중되고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모인다면 큰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박람회는 이런 기회를 보여주고 포착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기후산업국제박람회'/사진=김도현 기자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기후산업국제박람회'/사진=김도현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새 집 줄어든다고?" 집값 뛰는데…수도권 이곳 6000가구 '텅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