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성년자 성매매' 조폭, 폭행혐의 무마하려 위증…또 재판행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6 14:54
  • 글자크기조절
아동·청소년 성매매 알선 영업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폭력조직원 9명이 이탈한 조직원 공동폭행 혐의 관련 재판 중 위증한 혐의가 발견돼, 또 재판을 받게 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아동·청소년 성매매 알선 영업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폭력조직원 9명이 이탈한 조직원 공동폭행 혐의 관련 재판 중 위증한 혐의가 발견돼, 또 재판을 받게 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아동·청소년 성매매 알선 영업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폭력조직원 9명이 이탈한 조직원 공동폭행 혐의 관련 재판 중 위증한 혐의가 발견돼, 또 재판을 받게 됐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춘천지검 원주지청 형사1부(황성민 부장검사)는 폭력조직 우두머리인 A씨와 B씨를 위증교사 혐의로, 이들의 지시를 받은 D씨 등 7명을 위증 혐의로 기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 B씨는 형제 사이이며 같은 혐의를 받은 그의 모친 C씨에게는 기소를 유예했다.

A씨 형제는 지난해 9~12월 사이 교도소와 법정에서 조직원 D씨 등에게 '우리가 폭행 지시한 내용을 빼고 증언해 달라'는 취지로 말하는 등 위증교사 혐의를 받는다.

D씨 등 조직원 7명은 지난해 11월16일부터 올해 1월9일까지 법정에서 각 증인으로 출석, 'A씨와 B씨 지시로 피해자들을 폭행한 것이 아니다'라는 등 허위 진술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검찰은 이들이 조직을 이탈한 조직원을 둔기 등으로 폭행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공동상해)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받던 중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위증 범행 혐의와 관련 검찰은 교도소·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 5대, 일기장 등을 압수했다. 이어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940분 분량의 접견 녹취록과 5000쪽 상당의 원 사건 기록 분석, 영상녹화 조사 등 수사에 나서 범행 혐의점을 발견했다.

검찰 관계자는 "원주시내 OO파 조직폭력사건 재판에서 조직적·계획적으로 위증한 사실을 밝혀내고 조직원 등 10명을 위증혐의로 입건, 9명을 기소했다"며 "미성년자 성매매알선 등 범행으로 수감 중 폭처법 등 사건 재판을 받으면서 반성 없이 위증 공모한 범행의 전모를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위증사범에 대해 지속적으로 철저하게 수사하고, 적발된 사법질서 방해사범을 엄단해 법정에서 거짓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먹던 게 최고지"…새 과자 쏟아져도 1등 지키는 '70년대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