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리즈 강등 가라' 벼락 AS, 토트넘 4-1 승리... 7시즌 연속 공격P 20개 달성-8위로 시즌 마무리 [EPL 리뷰]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9 02:26
  • 글자크기조절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손흥민(31)이 벼락 어시스트로 해리 케인(30)의 골을 도우며 토트넘의 승리를 도왔다. 시즌 20번째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며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60(18승6무14패)으로 올 시즌을 8위로 마무리했다. 리즈는 7승10무21패로 강등됐다.

이날 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7시즌 연속 '공격포인트 20개' 달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올 시즌 리그 10골 6도움, FA컵 2골, UCL 2골을 기록했다. EPL 득점왕에 올랐던 지난 시즌 활약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시즌 초반 안와골절 부상에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고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달성하는 등 뜻깊은 시즌을 보냈다. 또 EPL 통산 103골을 넣으며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38)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EPL 통산 득점 32위에 올랐다.


손흥민, 오늘도 역시 '선발'...강등권 리즈도 최선 라인업


경기 전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은 "우리는 유럽대항전에서 뛰고 싶다. 토트넘 같이 빅클럽은 유럽대항전이 중요하다. 역사적으로 토트넘은 빅클럽이다.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며 UECL 진출을 향한 바람을 전했다.

메이슨 대행은 4-4-2 전술을 내세웠다. 해리 케인과 데얀 클루셉스키가 투톱을 형성하고 손흥민은 왼쪽 윙으로 출격했다. 중원은 올리버 스킵, 이브 비수마가 형성했고 페드로 포로가 오른쪽 윙에 섰다. 포백은 벤 데이비스, 클레망 랑글레, 다빈손 산체스, 에메르송 로얄이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프레이저 포스터가 꼈다.

홈팀 리즈는 4-5-1로 맞섰다. 로드리고가 원톱에 서고 잭 해리슨, 아담 포쇼, 로빈 코흐, 웨스턴 맥케니, 리암 쿠퍼, 로빈 코흐가 미드필드를 구성했다. 수비진에는 파스칼 스트라위크, 막시밀리안 웨버, 라스무스 크리스텐센, 루크 아일링가 배치됐다. 골문은 조엘 로블스가 지켰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전반전' 손흥민, 전반 2분 만에 어시스트... '손케 듀오' 48번째 합작골


토트넘이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골을 도운 이는 손흥민이었다. 에메르송의 로빙 패스를 받은 포로가 아크서클 근처의 손흥민에게 연결했다. 수비의 시선을 모은 손흥민이 왼쪽 빈공간의 케인에게 절묘하게 패스했고 이를 케인이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EPL 역대 최다 합작골 기록을 보유 중인 '손케 듀오'는 합작골 기록을 48골로 늘렸다.

EPL 잔류를 위해 꼭 승리가 필요한 리즈는 더욱 절박해졌다. 선제골 허용 후 점유율을 높이며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7분 코흐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날카로운 헤더로 연결해 토트넘의 골문을 위협했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의 전방 쇄도가 빛났지만 슈팅까지 연결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20분 클루셉스키가 토트넘 진영에서 상대 진영 중앙까지 드리블 돌파했다. 전방으로 쇄도하는 손흥민을 향해 전진 패스했지만 수비 발에 걸리며 기회가 무산됐다.

리즈가 토트넘은 계속 압박했다. 전반 21분 포쇼가 박스 외곽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을 때렸지만 산체스가 걷어냈다. 라인을 올린 리즈가 토트넘을 계속 몰아붙이고 토트넘이 역습을 시도하는 양상이 이어졌다. 전반 25분 케인이 클루셉스키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슈팅했지만 수비 발에 맞고 굴절돼 골키퍼가 잡아냈다.

리즈가 계속 공격을 이어갔지만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전반 35분 맥케니의 슛이 골대를 한참 벗어나고 전반 39분 코흐의 헤더도 골대 바깥으로 향했다. 로드리고가 전반 추가 시간 로드리고가 맥케니의 롱스로인을 기습적인 헤더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골대가 외면했다. 이에 전반은 0-1로 토트넘이 앞선 채 종료됐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후반전' 포로-케인 연속골, 손흥민 후반 31분 교체 아웃... 리즈는 강등 속으로


토트넘이 후반 2분 만에 추가골을 넣으며 리즈를 강등의 궁지로 더욱 몰아넣었다. 케인이 중앙선에 탈압박을 벗겨낸 후 쇄도하는 포로에게 전진 패스를 찔러줬다. 이를 받은 포로가 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과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리즈가 공 소유권을 유지한 채 계속 토트넘을 몰아붙였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9분 아일링과 쿠퍼의 슛이 모두 수비에 걸렸고 후반 62분 로드리고의 헤더가 또 골문을 벗어났다. 토트넘은 쉼 없이 이어지는 리즈의 공격을 무리 없이 막아냈다.'

리즈가 기어이 만회골을 터트렸다. 후반 22분 해리슨이 박스 오른편에서 데이비스의 흔든 뒤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2분 뒤 케인이 추가골을 넣으며 다시 리즈에 찬물을 끼얹었다. 점수는 3-1로 벌어졌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포로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박스 안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쇄도 상황에서 수비 2명을 유인한 손흥민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이어 손흥민이 이날 첫 슈팅을 터트렸다. 후반 29분 포로의 패스를 받아 박스 중앙에서 슛했지만 수비에 걸렸다. 손흥민의 활약은 거기까지였다. 후반 31분 히샬리송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리즈는 점수가 3-1로 벌어지자 전의를 상실한 모습을 보였다. 만회골을 만들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처진 분위기를 더 이상 끌어올리지 못했다. . 루카스 모우라가 후반 추가 시간 토트넘의 4번째 골을 터트리며 이에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뚝 떨어진 코스피, 이젠 좀 다를까?…"2500 밑에선 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