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글로벌 증시 회복에…기관, 해외증권투자 잔액 48억달러↑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14:25
  • 글자크기조절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올해 들어 미국 등 세계 주요국 증시가 회복하면서 1분기 국내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투자 잔액이 50억달러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1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3월 말 기준 3701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12월 말(3652억9000만달러)보다 1.3%(48억4000만달러) 늘었다.

글로벌 주가 상승과 함께 금리 하락 기대에 따른 해외채권 투자 규모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 주체(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54억5000만달러) △증권사(+23억7000만달러) △외국환은행(+17억달러)의 투자 잔액이 증가했다.

반면 보험사의 투자 잔액은 46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상품별로는 외국 주식 잔액 증가폭이 50억6000만달러로 가장 컸다. 주요국 증시 상승에 따른 평가이익 덕분이다. 실제 1분기 미국 다우존스와 나스닥 지수는 지난해 말보다 각각 0.4%, 16.8% 상승했다.

한국 정부나 금융기관, 기업 등이 해외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외화표시증권(코리안 페이퍼) 잔액도 13억7000만달러 늘었다.

반면 외국채권 잔액은 15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증권사와 외국환은행의 채권 투자 확대에도 보험사들이 보유한 외국채권 잔액이 줄어든 결과다.

보험사들은 올해부터 신회계기준(IFRS9)이 도입되면서 저금리 시기 투자한 일부 외국채권에서 평가손실이 발생하는 등 올 1분기 43억4000만달러의 외국채권 잔액이 감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