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IG넥스원, 미래전 위한 신기술 'MADEX 2023' 총집결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09:42
  • 글자크기조절
/사진=LIG넥스원
/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은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3)'에 참가한다. 우리 군의 미래전을 책임질 수상·수중·공중 유무인 복합체계(MUM-T)의 최신 기술력과 수출 시장을 겨냥한 해양 유도무기 등을 선보인다.

LIG넥스원은 이번 행사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전시 공간을 확보했다. 해군이 추진하는 해양 유무인 복합전투체계인 'Navy Sea GHOST(해양의 수호자)'에 호응할 종합 솔루션을 제시한다. 전시관은 무인수상정을 중심으로 한 MUM-T와 함정 탑재장비, 해양유도무기 분야의 3개 구역(Zone)으로 구성했다.

MUM-T 중에서도 해군의 기뢰대항작전 능력을 향상할 최신 기술력을 공개한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AUV)는 수중에서 자율 주행으로 기뢰 탐색이 가능한 해군 최초의 무인잠수정이다. 중량 60kg 이하로 승조원이 휴대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리튬-폴리머 전지를 이용해 장시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적 기뢰의 폭발 위험으로부터 인명과 장비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AUV)는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되는 무인수상정 M-Hunter와 수중통신으로 연동해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이종간 군집운용을 통해 향후 기뢰대항작전(MCM)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M-HUNTER는 국방과학연구소 해양기술연구원에서 한-호주 국제공동연구과제로 개발한 무인수상정으로, 수중자율기뢰탐색체(AUV)와 연동해 자율 기뢰탐색 임무를 수행한다.

해양 미래전의 핵심 전력이 될 해검 시리즈 가운데 해검-Ⅱ의 경우 실물을 전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해검 시리즈는 미래전에 대비한 해상 무인화 플랫폼으로서 임무 장비에 따라 다양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해검-Ⅱ는 수중에서 자동진회수가 가능한 수중 플랫폼(ROV) 모듈을 함미에 탑재해 수중 감시정찰 능력을 갖춘 모델이다.

해검-Ⅲ는 전방의 12.7㎜ 중기관총 뿐 아니라 2.75인치 유도로켓 발사대를 탑재한다. 모듈화 방식을 적용한 캐니스터 발사용 자폭형 드론 등 다양한 공격 옵션을 제공한다. 국내 최초로 해상상태 4(최대 파고 2.5m)에서 실해역 내항성능시험을 완료해 악천후 등 열악한 해상환경에서도 유인 전력 없이 24시간 운용이 가능하다. 해검-Ⅴ는 함 탑재 전용 무인수상정으로 의심스러운 표적 발생 시 모함에서 분리돼 표적을 식별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다.

미래 전장 환경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게임체인저로 일컬어지는 초대형급 무인잠수정(XLUUV)의 콘셉트 모델도 선보인다. 적진 해역에서 감시정찰과 정보수집뿐 아니라 대잠전 수행도 가능하다. 해상·수중·공중을 아우르는 종합 무인 전력을 통해 작전 범위를 확대하고 전투 요원의 생존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궁 △해성 △청상어 △비궁 △비룡 등 다양한 해양유도무기도 전시한다. 해궁은 수직발사체계를 갖춰 아군 함정을 향한 각종 위협을 전방위적으로 철통 방어한다. 대함 순항유도무기 해성은 수평선 너머 원거리의 적 함정까지 단숨에 격침할 수 있으며 대전자전(ECCM) 기능도 보유했다. 대잠작전용 정밀 유도 어뢰인 청상어는 업체 주관으로 탐지·공격 능력 향상을 위한 개발을 진행 중이다.

2.75인치 유도로켓 체계인 비궁은 미국 해외비교시험(FCT) 프로그램에 선정돼 지난 2019년 미 국방성 평가단의 참관하에 실시한 비행시험에서 10발을 목표물에 모두 명중해 우수성을 입증했다. 국내에서는 차량발사체계로 운용하지만, 수출형으로 해상플랫폼 발사체계(NLS)로도 개발됐다. 공기부양정 등 해안으로 고속 기습 침투하는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할 수 있는 무기체계다.

비룡은 비궁을 기반으로 사거리를 연장하고 탄두 위력을 증강해 함정전투체계와 연동된다. 연안 방어를 담당하는 해군 차기 고속정에 탑재돼 기습 상륙 세력을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한다.

잠수함용 전자전 장비(ESM)와 함정용 소형무인기 대응체계(Counter-Unmanned Aerial Systems for Vessel), LnZ옵트로닉스의 전자광학장비 등 함정 탑재장비는 미래 해양 감시 및 전자전 영역에서 작전 능력을 극대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갈수록 복잡해질 미래전의 전투 양상과 병력자원 고갈 문제에 동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Navy Sea GHOST 구축이 필수"라면서 "인공지능과 데이터링크, 체계통합, 자율화 기술 분야에서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Navy Sea GHOST의 성공을 향한 해군의 노력에 발맞춰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