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PI첨단소재, 1조원에 프랑스 아케마에 매각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28 17:20
  • 글자크기조절

지난해 말 매각 무산된 후 6개월 만에 새주인 찾아

PI첨단소재 진천공장/사진=PI첨단소재
PI첨단소재 진천공장/사진=PI첨단소재
세계 폴리이미드(PI) 필름 시장 점유율 1위 회사인 PI첨단소재 (21,650원 ▼200 -0.92%)가 프랑스 화학 그룹 아케마에 팔린다.

PI첨단소재는 28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인 코리아피아이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보통주 1587만7400주(발행주식의 약 54.07%)와 경영권을 아케마코리아홀딩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리아피아이홀딩스는 PEF(사모펀드) 운용사인 글랜우드 PE(프라이빗에쿼티)가 PI첨단소재를 인수하기 위해 세운 SPC(특수목적법인)이다.

매매대금은 1조원이고, 거래 종결 예정일은 내년 3월31일이다.

이로써 PI첨단소재는 지난해말 매각이 한 차례 무산된 이후 약 6개월 만에 새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6월 글랜우드 PE는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PEA)와 PI첨단소재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베어링PEA는 1조2750억원에 PI첨단소재를 인수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매매계약이 해지됐고, 글랜우드PE는 베어링PEA를 대상으로 500억원대 중재 소송을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