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머리카락 7개 높이…'루이비통 백' 경매서 8400만원 '낙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30 12:13
  • 글자크기조절
머리카락 7개 높이…'루이비통 백' 경매서 8400만원 '낙찰'
미국에서 소금 한 알 크기의 명품 가방이 경매에 나와 6만3750달러(약 8400만원)에 낙찰돼 화제다.

29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은 미국 뉴욕의 창작예술단체 '미스치프'(MSCHF)가 초소형 루이비통 '마이크로스코픽 핸드백'을 직접 제작해 경매에 내놓았다고 전했다.

3D 프린터를 통해 형광색으로 제작된 이 가방은 약 400만원 정도에 판매하는 루이비통의 유명모델인 '온더고 토트백'을 모델로 했다. 현미경을 통해 살피면 가방 전면에 루이비통의 로고인 'LV'가 선명하게 보인다.

가방의 크기는 가로 657x 세로 222x 높이 700㎛(마이크로미터)이다. 사람 머리카락 굵기가 보통 100㎛다.

미스치프는 가방에 대해 "소금 한 알보다 작은", "가방 소형화의 마지막 단계"라고 소개했다. 이 초소형 가방은 유명 팝 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설립한 온라인 경매 업체인 주피터에 등록됐고 높은 관심 속에 6만3750달러에 낙찰됐다.

미스치프 측은 "핸드백과 같은 기능적인 물건이 점점 작아짐에 따라 그 물건의 지위는 점점 추상화돼 순전히 '브랜드의 상징'이 될 때까지 소형화되고 있다"며 "우리의 '마이크로스코픽 핸드백'은 소형화의 마지막"이라고 했다.

미스치프는 2016년쯤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설립됐다. 나이키 에어맥스 97 신발 에어솔 부분에 성수를 넣고 관련 성경 구절을 신발에 적어 넣어 나이키와 소송에 들어가는 등 문화예술에서 파격적인 창작 활동으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이번 경매 이후에도 또 다른 초소형 명품백 제품을 제작할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