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류진 전경련 회장 "국가·국민 없이는 기업 존재 할 수 없어"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22 13:10
  • 글자크기조절

류진 전경련 신임회장 취임 일성 "신뢰회복 최우선...엄격한 윤리규정 세우고 실천"

류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사진=뉴스1
류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사진=뉴스1
류진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신임 회장이 국민 신뢰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지목했다. 류 회장은 윤리위원회를 신설해 구심점을 마련하고 전경련을 중심으로 투명한 기업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나아가 한국경제가 G7(주요 7개국) 대열에 올라서야 한다는 목표도 드러냈다.

류 회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39대 회장으로 추대됐다. 이날 임시총회에선 지난 5월 발표한 전경련 혁신안과 류 회장의 선임, 윤리헌장 제정 등이 논의됐다. 김병준 전 전경련 회장직무대행과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구자은 LS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전경련은 이날 임시총회를 통해 명칭을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변경하고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을 흡수 통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혁신안을 의결했다. 자문 중심의 싱크탱크로 변화하겠다는 의지다. 정관 개정을 산업통상자원부가 승인하면 류 회장의 공식 직함은 한경협 회장이 된다. 승인절차는 다음달 마무리 될 예정이다.

류 회장은 취임사에서 수락이유와 포부를 밝혔다. 그는 "제가 이 자리에 서기까지는 고민이 많았다.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감당할 적임자인지 조심스러웠다. 하지만 결국 회장직을 맡기로 결심한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고 입을 뗐다. 이어 " 우리의 최상위 과제는 국민의 신뢰회복이다. 여기에 제가 미력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회장 임기 동안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무게를 두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류 회장은 "아직도 우리를 지켜보는 따가운 시선들이 있다. 부끄러운 과거와 완전히 결별하고 과감하게 변화하지 못한다면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와 국민 없이는 기업도 시장도 존재할 수 없다. 기업의 이익이 국민에게 돌아가고 또 국가와 사회의 이익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정경유착 재발을 막을 구체적인 방안으론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할 방침이다. 류 회장은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분을 위원장과 위원으로 모시겠다. 단순한 준법감시의 차원을 넘어 높아진 우리의 국격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엄격한 윤리의 기준을 세우고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재계 맏형' 역할했던 전경련의 위상을 다시 찾겠다는 의지다.

재계의 '미국통'으로 알려진 류 회장은 한국 경제의 글로벌 도약을 이끌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세계는 대전환의 시기를 맞고 있다. 전 세계 공급망이 대대적으로 재편되고 있고, 강대국들 간의 갈등과 안보적 이슈로 인해 국제질서가 불안정하다. 우리 경제의 글로벌 도약을 성취하는 길에서 우리 협회가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

류 회장은 1958년생으로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다트머스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2001년부터 전경련 부회장으로 활동해 왔으며, 현재 한미재계회의 한국 측 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만찬에 류 회장의 초청으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기조연설자로 참석하기도 했다.

나아가 한국이 G7반열에 올라야 한다는 목표도 제안했다. 류 회장은 "한국경제의 전성기는 아직 오지 않았다"며 "G7대열에 당당히 올라선 대한민국, 이것이 우리의 목표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무대가 우리의 미래다.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야 한다. 이것이 바로 미래세대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이며, 기업보국의 소명을 다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