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읍내'에 수만명 인구유입…'배터리 1번지'로 환골탈태하는 지방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29
  • 2023.09.10 14:31
  • 글자크기조절

[지역 살리는 배터리]②비수도권의 양적-질적 업그레이드

[편집자주] 수도권 집중화가 가속화된다. '지역 소멸'이라는 표현이 낯설지 않은 시대가 열린 지 오래다. 그런데 비수도권에 생명수와 같은 일자리들이 창출되기 시작했다. 배터리 밸류체인을 따라서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그래픽=이지혜 디자인 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 기자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지난 8월 기준 인구는 6만8727명으로 7만명에 육박한다. 이곳의 2014년 인구는 5만명에 불과했다. 지방소멸의 시대라는 표현이 무색하게 2만명의 인구가 유입된 것이다. 오창읍은 무엇보다 가장 젊은 지자체 중 한 곳이다. 오창읍의 평균연령은 36.8세에 불과하다. 서울시(44.2세) 보다 7살 이상 젊은 셈이다.

이차전지 밸류체인 덕이다. 오창과학산업단지에는 LG에너지솔루션, 에코프로비엠을 비롯해 이차전지 기업 약 40개가 밀집해있다. 전기차 산업이 본격 흐름을 타면서 배터리 수요가 급증했고, 자연스레 일자리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이같은 추세는 향후 더욱 가팔라질 게 유력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오창 공장의 생산능력을 기존 18GWh(기가와트시)에서 33GWh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자연스레 주변에 위치한 소재·장비·제련 관련 업체들도 직원을 더 많이 뽑아 생산량을 늘려야 한다.

오창읍의 사례와 같은 일들이 각 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다. 이차전지 밸류체인에 속한 기업들의 경우 원료 수입 및 제품 수출에 용이한 인프라가 깔려있으면서, 넓은 공장부지를 확보할 수 있는 비수도권 지역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수도권의 경우 배터리 관련 생산라인을 만들 땅도 없을 뿐더러, 물류비도 비싸다.

실제 최근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된 충북 청주, 전북 새만금, 경북 포항, 울산광역시 모두 이런 조건을 충족하는 곳이다.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인허가 간소화, 각종 규제 완화, 예산지원 등을 통해 이 네 지역을 이차전지 허브로 키우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이들 지자체가 기대하고 있는 고용효과는 총 50만명 수준에 육박한다. 특화단지에 속하진 않았지만 충남 서산(SK온), 전남 광양(포스코퓨처엠) 등도 이차전지 거점으로 불리기 충분하다.

이차전지 밸류체인은 지방의 양적인 성장 외에 질적인 업그레이드도 돕는다. 포항이나 광양과 같은 도시는 기존 '제철'의 범주를 벗어나 '배터리 1번지'로 환골탈태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포항·광양), 에코프로(포항) 등을 중심으로 양극재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중이다. 포항의 경우 도시차원에서 양극재 100만톤 생산 및 매출 70조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 삼았다.

자동차와 중공업의 도시로 불리는 울산 역시 삼성SDI 중대형 배터리 생산시설이 자리한 울주군을 중심으로 소재·설비관련 기업 유치에 나선 상태다. 서산의 경우 LG화학·롯데케미칼·HD현대오일뱅크·한화토탈 등 주요 정유·석유화학 시설이 밀집해 있지만, SK온을 중심으로 배터리 밸류체인 도시로의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배터리 3사가 최근들어 미국 및 유럽 투자를 확대하는 것도 일자리 측면에서 호재가 될 수 있다. 배터리 3사의 생산라인에 들어가는 장비의 90% 가량이 '메이드 인 코리아'로 파악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산 장비 업체들에게 수출의 기회가 열릴 수 있는 셈이다. 피엔티·씨아이에스·에스에프에이·코윈테크·엔시스 등의 장비 업체들의 경우 비수도권에 사업장을 마련하고 있어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밸류체인에 속하는 사업은 명실상부 과거에 없던 '신사업'에 가까워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클 수밖에 없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철강·조선 등 인건비 부담이 높은 산업의 경우 인구감소 기조 속에서 일할 사람을 찾지 못해 외국인 근로자 도입에 적극적"이라며 "석유·화학은 고부가가치 산업이란 인식이 강하지만 고용창출 효과가 상대적으로 빈약했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령화·인구유출 등으로 고심하던 주요 지자체가 배터리 일자리를 통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힘을 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