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동박, IRA 수혜 기대감에 북미·유럽 현지생산 뻗어간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1 04:11
  • 글자크기조절
K-동박, IRA 수혜 기대감에 북미·유럽 현지생산 뻗어간다
한국 동박기업이 북미·유럽 등 글로벌 생산기지 확장에 속도를 낸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현지생산 러시'에 불을 지폈다. 이를 통해 폭발적으로 커지는 배터리 생산량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캐나다 퀘벡주에 전지박(전기차 배터리용 동박) 공장 착공식을 갖고 오는 2025년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룩셈부르크와 헝가리 공장에 이은 솔루스첨단소재의 세 번째 전지박 해외 생산 기지다. 오는 2025년부터 양산을 시작해 2026년 2만5000톤 규모의 양산 체제를 구축한다. 향후 2공장을 추가 건설해 최대 연 6만3000톤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게 목표다. 전기차 약 25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동박은 음극재를 감싸는 얇은 구리 막으로 이차전지의 핵심 소재로 꼽힌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5년 글로벌 시장 규모가 1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수요 역시 올해 40만톤에서 연평균 약 27% 성장해 2030년 207만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미 지역에선 배터리 생산량이 급증하지만 동박 현지 생산량은 연산 1000톤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 동박 공급 부족이 빠르게 가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스페인에 연산 3만톤 규모의 스마트팩토리를 만들고 유럽 하이엔드 동박 시장 공략을 시작한다. 2025년 완공이 목표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현재 6만톤의 동박을 국내 익산(2만톤)과 말레이시아(4만톤)에서 생산하고 있다. 여기에 말레이시아, 스페인, 북미 등에서 도합 13만톤을 추가 증설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SKC의 이차전지용 동박 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토요타통상과 북미 시장에서 동박을 생산·공급하기 위한 합작사(JV)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토요타통상은 배터리 내재화를 추지하는 토요타의 소재 조달 창구 역할을 해오는 곳이다. SK넥실리스는 국내 연산 5만2000톤의 동박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말레이시아(5만7000톤) 공장이 가동을 앞두고 있고, 폴란드(5만톤) 시설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동박을 생산한다.

동박 기업의 해외 진출 배경에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동박이 '핵심 광물'로 지정될 것이란 관측이 영향을 주고 있다. 최근 미국 에너지부(DOE)가 발표한 '핵심소재' 목록에 동박의 주요 소재인 구리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르면 다음 달 관련 IRA 세부 규정 추가안이 발표되는데, 동박이 핵심 광물로 들어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동박을 핵심 광물로 지정하면 중국 기업의 북미 진출이 제한돼 중국의 저가 공세에 고전했던 국내 기업이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동박이 IRA 핵심 광물에 동박이 지정될 경우 속도는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는 지난달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IRA 내 동박에 대한 규정이 명확하진 않지만, 동박도 배터리 핵심소재에 편입됐다고 파악, 핵심 광물 편입 가능성도 높다고 보고 있어 내부적 대응 전략 수립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계약을 보면 북미와 유럽(고객사) 비중이 90%가 넘어서고 있다"며 "IRA 세부 지침에 따라 북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