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외여행 떠나고 손주 키우느라…은퇴 후 큰돈 쓰는 장노년층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3 10: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BC카
/사진제공=BC카
BC카드 데이터사업본부가 코로나19 전후로 최근 5년간 60세 이상 고객 소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고객수와 결제액 비중이 빠르게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경제력을 기반으로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는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가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8월 60세 이상 BC카드 회원기준(신규고객 포함)으로 고객수와 결제액은 2018년 8월 대비 각각 7.3%, 8.5%포인트(p) 증가했다. 고객수는 기존 고객 연령 증가 원인도 있지만 결제액이 꾸준한 우상향 추세를 보이고 있어 구매력을 갖춘 장노년층의 소비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8월 대비 올해 같은 기간 60대 이상 고객 평균 증가율 상위 5개 지역은 영남권(부산·울산·대구·경남 순)이 차지했다. 영남권 지역은 전국 평균 증가율 8.6%보다 최대 2.1%p(부산) 차이가 났다.

영남권 지역의 고령화 비율이 높다고 볼 수 있지만 결제액 증가로 볼 때 향후 이들 지역에서 실버·육아 산업 가능성도 엿보인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고령 친화 산업 시장 규모는 2020년 72조원에서 2030년 168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8월 60대 이상 고객 결제액 증가율 상위 업종은 여행 분야였다. 은퇴 후 시간적 여유와 구매력이 높은 시니어 고객이 코로나19 엔데믹 전환에 맞춰 해외여행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액 기준으로 여행은 지난해 대비 94.6%, 면세점은 83.5% 증가했으며 2021년 코로나 시기 대비해서는 각각 277.7%, 153.7% 급증했다. 특히 여행업종의 60대 이상 인당 평균 결제액은 올해 약 40만원으로 전년 대비 65% 증가했고 전체 연령과 비교해도 시니어 고객의 지출이 평균 24% 높았다.

결제액 상위 업종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주목해야 할 업종으로 직장을 다니는 자녀를 대신해 조부모가 손주 양육을 도맡는 이른바 황혼육아 업종을 꼽았다.

특히 키즈카페(54.7%), 소아과 병원(50.6%), 학원(27.3%) 업종이 눈에 띈다. 해당 업종은 자녀가 맞벌이인 경우 조부모가 대신 담당 가능하며 주로 유아기(키즈카페)부터 길게는 초등학교(학원) 시기에 주로 찾는 업종이기도 하다. 60대 이상 인당 평균 결제액도 전체 연령 평균 결제액 보다 높아 손주를 향한 '학조부모(학부모+조부모)'의 씀씀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성수 BC카드 상무는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 시대에 진입하면서 경제적, 교육적으로 조부모의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BC카드는 데이터 기반으로 사회적 변화에 따른 효과적인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