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코프로비엠, 3분기 실적 추정치 하향…"현 주가 여전히 비싸"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5 08:49
  • 글자크기조절

유진투자증권,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20만원…투자의견 '매도' 유지

에코프로비엠, 3분기 실적 추정치 하향…"현 주가 여전히 비싸"
유진투자증권이 에코프로비엠 (314,500원 ▲13,000 +4.31%)에 대해 목표주가 20만원과 투자의견 '매도'(REDUCE)를 유지했다. 양극재 판가 약세를 고려해 에코프로비엠의 실적 추정치를 기존보다 낮췄다.

유진투자증권은 에코프로비엠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2조원, 영업이익은 41% 감소한 842억원으로 예상했다. 당초 매출액은 2조3120억원(+47.9%), 영업이익은 1535억원(+8.5%)으로 추정했는데 실적 눈높이를 하향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익 역성장의 주원인은 리튬 가격 하락에 따른 양극재 판가 하락"이라며 "지난해 3분기 수산화리튬 평균 가격은 7만달러/톤이었는데 올 3분기 평균 가격은 약 3만2000달러 수준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국내 업체들의 양극재 수출 단가는 지난 7~8월 4만2000달러/톤으로 전년 대비 15%, 14% 하락했다"며 "리튬 가격은 중국발 과잉 재고와 유럽과 중국 전기차 시장 성장 감속으로 당분간 의미 있는 반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최근 국내 양극재업체들의 증설 경쟁으로 마진율 상승은 제한될 것이라고 봤다. 에코프로비엠, 포스코퓨처엠 (345,500원 ▲11,000 +3.29%), 엘앤에프 (188,500원 ▲2,200 +1.18%), 코스모신소재 (156,200원 ▲1,300 +0.84%), LG화학 (480,500원 ▲12,000 +2.56%), 에스티엠의 합산 CAPA(캐파)는 △2022년 49만톤 → △2025년 154만톤 → △2027년 233만톤 → △2030년 315만톤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한 연구원은 "국내 업체들 간의 치열한 경쟁은 포스코퓨처엠이 기존 고객이 아닌 삼성SDI (452,000원 ▲8,500 +1.92%)의 양극재 물량을 확보하면서 시작됐다"며 "물량 확보가 우선인 것을 감안하면 양극재 업체들의 가공 마진율은 규모의 경제에도 불구하고 일정 수준 이상 확대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에코프로비엠 주가가 비싸다며 여전히 지나치게 낙관적인 시나리오를 반영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한 연구원은 "실적 하향에도 불구하고 목표주가를 유지하는 이유는 동사가 2030년 100만톤의 양극재 설비를 갖출 때까지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가정하기 때문"이라면서도 "에코프로비엠은 미국 시장을 기반으로 성장이 지속되겠지만 현재의 주가는 검증되지 않은 그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 양극재업체의 설비 능력은 2030년 기준 중국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전기차에 공급하고도 남는 수준"이라며 "중국을 제외해도 유럽과 일본 양극재업체들의 경쟁도 있다. LFP(리튬·인산·철) 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까지 감안하면 한국 삼원계 양극재업체들의 중장기 성장에 대한 가시성 확보가 완전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