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식신, "모바일 e식권으로 기업 비용↓인력효율 ↑... 글로벌 시장 확대"

머니투데이
  •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9 16:06
  • 글자크기조절
-식신 안병익 대표 인터뷰

"모바일 식신e식권은 기업에서 식대 관리가 편하고 효율적이라 모바일 식권에 대한 필요성과 확장성은 커지고 있습니다." 푸드테크 기업 식신 안병익 대표의 말이다.

 안병익 대표/사진제공=식신
안병익 대표/사진제공=식신
내년 코스닥 상장 및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식신 안 대표는 "향후 3년 내 식권 거래액 기준 5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 이후 맛집 추천 플랫폼 '식신'을 미국의 옐프(Yelp)처럼 키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재 식신e식권은 880개 기업 직장인 23만여 명이 매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국내 1위 모바일 식권 서비스다. 올해 거래액 규모가 1500억원에서 최대 1800억원까지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식신은 지난 5월 손익분기점(BEP)을 돌파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식신은 올해 4분기 내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고 내년 상반기께 증시 상장 한다는 목표이다.

식신e식권 거래액/사진제공=식신
식신e식권 거래액/사진제공=식신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각종 모바일 플랫폼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식권 시장은 재고비용과 물류비용이 들어가지 않는 푸드테크 사업으로 진입장벽과 수익성 높아 성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식신의 주력 사업은 '모바일 e식권'과 '맛집 추천 플랫폼'이다. '위치 찾기'와 '지도 길찾기' 등 위치기반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포인트아이'로 안 대표가 창업과 엑시트를 이미 한 차례 경험하고 난 뒤 두 번째 창업한 회사가 바로 식신이다.

앞서 식신은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맞물려 젊은층이 SNS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위치기반 체크인 서비스 '씨온(SeeOn)'을 서비스했다. 당시 씨온에서 이용자들이 체크인 하는 장소 중 '핫플레이스'가 대부분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이라 2013년 안 대표는 씨온의 1억5천만여 건의 체크인 데이터를 이용해 맛집 추천 서비스 '식신'을 탄생시켰다.

안병익 대표는 "식당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고 보다 보니 직장인들이 종이식권을 사용하고 장부 기재하는 모습 등을 보게 됐고 종이 식권을 모바일화시키면 좋겠다 싶어서 만든 게 식신 e식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약 1900만명의 국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식대 시장 규모는 약 27조원으로 추산된다. 25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배달음식 시장보다 큰 규모이다"며 "식대 시장 중 절반(13조5000억원)만 모바일 식권 시장으로 편입된다고 가정해도 O2O 시장 중 최대규모이다"고 전했다.

지난해 국내 모바일식권 시장 규모는 약 2,300억원 수준으로 잠재 시장의 1.7%에 그친다. 성장 가능성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다.

현재 식신은 모바일식권 사용자 23만명을 확보하면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메디슨 등 삼성그룹 계열사들과 CJ프레시웨이, 포스코건설, LS일렉트릭 등 대기업 그룹사들을 비롯해 880여개 고객사를 선점한 상태다.

안 대표는 "국내에서는 3개 정도 회사가 기업 서비스를 하고 있는데 저희는 소프트웨어 회사로 시작했기 때문에 기술력적인 측면에서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 AI, 플랫폼 등 관련 특허도 등록만 15개 정도로 기술력에서 장점이 있고, 그걸 기반으로 구내 식당과 관련된 소프트웨어 솔루션도 출시해 빠르게 시장을 확장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식신, "모바일 e식권으로 기업 비용↓인력효율 ↑... 글로벌 시장 확대"
사진제공=식신
사진제공=식신
식신은 모바일 플랫폼 운영과 관련된 15건의 특허 등록 및 17건의 특허 출원이 이뤄졌다. 식신은 지난 9월 초 기술 특례 코스닥 상장을 위한 사전 기술평가를 통과했다. AI(인공지능) 지능형 결제, 복합단말, 구내식장용 FS(푸드서비스) 솔루션, AI 학습 및 분석, 빅데이터 플랫폼, 생성형 AI 기술 등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은 물론 기술의 독창성과 확장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기업 문화 및 사회 제도적으로도 모바일 식권 시장은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 법인카드나 종이식권 등의 오남용을 막을 수 있는 투명한 식대 결제 시스템 도입에 대한 기업들의 니즈가 커지고 있다. 식대 관련 비용 절감 및 관련 인력 효율화 차원에서도 효과적이다. 직원 복지 개선 트렌드가 확산하는 사회 분위기와도 맞아떨어진다.

이와 함께 모바일 전환에 따라 종이식권과 종이 영수증을 사용하지 않게 되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작년 기준 식신e식권이 감축한 온실가스 규모는 110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신은 베트남을 첫 번째 타깃으로 삼아 해외사업도 추진 중이다. 안 대표는 "내년 상반기 국내 고객사 중 베트남 지사를 대규모로 운영 중인 곳과 파트너십을 추진 중이다. 해당 회사의 주재원 및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현지에서 모바일 식권을 운영하는 방식"이라며 "내년 상반기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대기업 사업장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교두보를 마련하여 향후 3~4년 사이 거래액 기준 5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인디안 기우제처럼 끝까지 해내는 것이 경영철학인 만큼"이라며 "식신은 AI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푸드테크 대표 기업으로 수년 내에 기업가치 1조원 달성을 목표로 거듭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