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마트폰의 반전…노인들이 쓰면 우울증 없고 '뇌' 건강해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9 09:45
  • 글자크기조절

[박정렬의 신의료인]

스마트폰의 반전…노인들이 쓰면 우울증 없고 '뇌' 건강해
컴퓨터나 스마트폰, 태블릿PC를 이용해 정보를 검색하고 문자나 카카오톡을 보내거나 영상을 찾아보는 등 디지털 기기를 더 능숙하게 다루는 노인이 우울증 위험이 낮고 인지기능은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노현웅 교수, 홍선화·남유진 연구교수, 가천대 의대 홍재우 학생)은 2020년 노인실태조사 자료를 이용해 총 7988명의 노인의 '디지털 문해력'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디지털 문해력은 컴퓨터뿐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키오스크 등 모든 디지털 전자기기를 활용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소통(메시지 송신 및 발신) △정보(뉴스나 날씨 등 검색) △미디어(음악이나 유튜브 등 콘텐츠 시청) △ 전자금융(은행 업무 및 전자 상거래) 등 크게 4개 기준을 적용해 평가하고 단축형 노인 우울 척도(SGDS-K)와 인지기능을 판단하는 간이정신상태검사(MMSE-DS)를 활용해 우울증, 인지기능과 연관성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전체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73세로 이 중 86%는 디지털 전자금융 활용 능력 부족, 70%는 디지털 소통 능력 부족, 63%는 디지털 정보 활용 능력 부족, 60%는 디지털 미디어 활용 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다중회귀분석을 통해 나이, 성별, 교육, 결혼, 직업, 취미, 흡연, 만성질환의 수 등 우울과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보정했더니 어르신의 디지털 문해력이 높을수록 우울은 감소하고 인지기능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왼쪽부터)아주대병원 노현웅 교수 홍선화, 남유진 연구교수.
(사진 왼쪽부터)아주대병원 노현웅 교수 홍선화, 남유진 연구교수.

특히 매개효과 분석 결과 유튜브 등을 이용하는 '미디어 문해력'과 온라인 쇼핑 등 '전자금융 문해력'은 어르신의 우울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지기능 향상에는 네 가지 디지털 문해력이 모두 통계적인 연관성을 보였다. 연구팀은 "디지털 기기가 뇌를 활성화해 노화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조절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노현웅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의 다양한 기능을 어려워하고 멀리할 수 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현대 사회의 다양한 디지털 기기 활용이 어르신들의 우울을 줄이고 인지기능을 향상할 가능성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어르신들의 디지털 교육 및 훈련이 우울증 예방 및 치료뿐 아니라 인지기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어르신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 활성화 △디지털 문해력 교육 프로그램 제공 △노인 친화적인 디지털 도구 개발 △인지기능 향상 및 우울증 관리 등을 위한 플랫폼 제공 등의 방안이 도움이 될 것이라 제언하기도 했다.

노 교수는 "청소년이나 젊은이들의 경우 지나친 전자기기 사용이 안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어르신들의 경우 디지털 문해력 향상을 통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지난 9월 SCI 저널인 '정신의학 최신 연구'(Frontiers in Psychiatry)에 게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