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JB금융, '분기 최대 순익' 1673억...전년비 0.2% 증가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4 14:54
  • 글자크기조절
JB금융, '분기 최대 순익' 1673억...전년비 0.2% 증가
JB금융지주가 3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1670억원)보다 0.2% 증가한 1673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익도 전년(4871억원)보다 1.3% 늘어난 4934억원으로 3분기 누적 기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실적 증가는 핵심 계열사인 광주은행이 이끌었다. 광주은행은 전년 동기(2038억원) 대비 5.6% 증가한 2151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전북은행도 지난해 같은 기간(1595억원)에 견줘 0.1% 증가한 1596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주요 계열사인 양 은행을 제외하고 자회사인 JB우리캐피탈은 1487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1544억원)에 비해 3.7% 순익이 감소했고, JB자산운용은 7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작년 같은 기간(78억5000만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아울러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은 전년 동기(229억원) 대비 10.5% 증가한 253억원의 실적을 시현했다.

자산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했는지 보여주는 총자산이익률(ROA)은 1.11%, 투입한 자본이 얼마만큼의 이익을 내고 있는지 나타내는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3.7%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각각 1.11%, 13.8%)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며 국내 금융 지주사 중 높은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나타냈다.

특히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지속적인 비용 관리 노력에 힘입어 역대 최저치인 35.8%를 기록했다.

또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전년 동기(11.43%) 대비 1.02%포인트(p) 개선되며 사상 최고치인 12.45%로 집계됐다.

JB금융지주 관계자는 "개선된 자본비율을 기반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