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非SW' 매출도 마구잡이 합산…KOSA의 주먹구구식 '천억클럽'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5 05:54
  • 글자크기조절

KOSA '2023 천억클럽' 조사 오류
삼성SDS·다우데이타 등 SW 무관한 매출도 합산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KOSA(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10년 넘게 발표해 온 'SW(소프트웨어) 천억클럽' 통계의 신뢰도가 의심받고 있다. SW 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육성방안을 도출하는 데 쓰이는 기초 자료지만, 기업마다 영위하는 '비 SW' 부문 실적도 주먹구구로 합산돼 부정확한 통계를 제시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KOSA는 24일 '2023년 SW 천억클럽'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의 숫자가 410개사로 전년(371개사) 대비 10.5% 늘고 △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들의 매출 합계가 127조2294억원으로 전년(112조5270억원) 대비 13.1% 늘었다고 밝혔다.

또 매출 1조원 이상의 '조(兆) 클럽' 기업들은 20개사로 전년(17개사) 대비 2개 늘었고, 매출 1000억원 이상 기업까지 포함하면 올해 147개사로 작년(145개)보다 소폭 증가했다고 KOSA는 설명했다.

조준희 KOSA 회장은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신규 기업들이 조 클럽으로 진입하고 300억원 이상 매출기업 수와 합계 매출액도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KOSA 통계를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 SW와 무관한 숫자까지 주먹구구로 더해진 탓이다.


삼성SDS 물류매출 합산, 다우데이타는 분류오류


올해 KOSA 통계에서 삼성SDS(삼성에스디에스 (160,000원 ▲200 +0.13%))의 작년 매출은 17조2347억원으로 반영돼 있다. 그러나 삼성SDS 전체 매출 중 3분의 2에 육박하는 11조2666억원어치가 물류 사업에서 나왔고, IT(정보통신) 서비스 부문 매출은 5조9682억원에 규모였다.

다우데이타 (13,790원 ▲190 +1.40%)도 작년 매출이 9조7472억원에 이른다며 조 클럽으로 분류됐지만, 실제 연결재무제표 기준 전체 매출 중 90%가 넘는 8조8423억원이 키움증권, 키움저축은행, 키움캐피탈 등 금융 부문에서 발생했다. 또 다우데이타의 비금융 매출은 △SW 및 HW(하드웨어) 공급 및 결제사업 △시스템 구축 △콘텐츠 △인력공급 △건물관리 △기타 등 6개 부문이다. 이 중 건물관리, 기타를 제외한 나머지 4개 부문 모두를 ICT 유관산업이라고 간주해 매출을 합산해도 7300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5000억 클럽' 기업이 조 클럽으로 잘못 분류된 셈이다.

특히 삼성SDS·다우데이타 2개 기업 실적만 제대로 반영해도 KOSA의 통계는 크게 달라진다. 조사 대상 410개사(매출 300억원 이상)의 지난해 매출 합계는 KOSA가 발표한 127조2294억원이 아니라 107조996억원, 조 클럽 기업의 수는 20개가 아니라 19개사가 된다. 조사대상 410개사(매출 300억원 이상)의 2022년 매출 합계치는 KOSA가 발표한 127조2294억원이 아니라 107조996억원으로 확 줄어든다. 당장 조 클럽 기업의 수는 20개사가 아니라 19개사다.

2021년 매출을 조사한 결과를 반영한 '2022 SW 천억클럽'에 어떤 기업들이 선정됐는지는 KOSA에서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KOSA는 '2022 SW 천억클럽' 결과를 발표하며 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의 매출 합계치를 112조5270억원으로 밝혔는데 여기도 삼성SDS, 다우데이타의 비IT 부문 매출이 더해졌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지난해 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의 매출 합계는 98조7294억원이다. 올해 발표한 '300억원 이상' 기업의 매출 합계치는 전년 대비 증가율이 8.5%에 그친다. KOSA가 발표한 13.1%와 차이가 난다.

'非SW' 매출도 마구잡이 합산…KOSA의 주먹구구식 '천억클럽'


주먹구구식 기준, 전체 숫자도 왜곡


KOSA는 2013년 이후 매년 SW 천억클럽을 조사해 그 결과를 공표해왔고 올해로 11회째다. 이를 바탕으로 KOSA는 '천억클럽 확인서'도 발급하고 매년 11월 'SW천억 어워즈'라는 이름의 시상식을 열었다. 하지만 이 같은 통계 오류가 얼마나 더 있는지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표정이다.

KOSA 관계자는 삼성SDS·다우데이타 사례에 관해 "오랜 기간 조사가 진행돼 왔기 때문에 통계 일관성을 위해 법인 전체 매출을 합산하는 방식으로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명과 달리 지주사업 부문과 IT서비스 사업을 동시에 영위하는 사업지주회사 SK를 비롯해 방산 부문과 IT 부문을 함께 영위하는 한화시스템 등에서는 IT부문 매출만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비연관 매출을 제외하는 방식을 강구할 수도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이 관계자의 설명과 달리 모든 기업들에서 삼성SDS, 다우데이타와 같은 통계 오류가 발생한 것은 아니었다. 지주사업 부문과 IT서비스 사업을 동시에 영위하는 사업지주회사 SK를 비롯해 방산 부문과 IT 부문을 함께 영위하는 한화시스템 등에서는 비IT 부문을 제외한 IT부문 매출만 통계로 잡았다. 법인 기준 매출 전부를 잡는 것도 아니고, 관련 사업 부문만의 매출을 다루는 것도 아닌 주먹구구식 제멋대로 통계가 돼 버렸다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펼친 전세…2억에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